“백신개발 시간·비용 많이 소요… 감시망 구축·위생시설 개선을”

  • 세계닷컴
[세계는 지금] “백신개발 시간·비용 많이 소요… 감시망 구축·위생시설 개선을”
지난해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했을 때에 세계 각국의 방역 당국은 환자 격리를 통한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이후 환자 격리만으로 에볼라를 정복할 수 없기 때문에 시급하게 백신이 생산돼야 한다는 주장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설득력을 얻기 시작했다. 결국 미국과 유럽의 정부들은 제약회사 측에 에볼라 백신 개발을 촉구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제약업계는 백신이 해결책의 전부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감염병이 발생할 때마다 백신을 만들어 내기가 쉽지 않고, 특정 감염병의 피해 규모가 크지 않으면 자칫 백신 개발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볼 수 있어서다. 특정 백신을 개발하는 데 줄잡아 100억달러(약 11조1630원)가 들 것이라고 에코헬스 어라이언스가 추산했다.

기사 더보기

Related Post

인공지능發 신약 혁명… 개발기간 4분의 1로...
views 13
(조선일보)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 : 2017.12.05 18:48 전 세계 제약산업 AI 붐 논문 100만편 동시에 조사 가능 사람이 못 알아내는 패턴도 파악 가상 실험 통해 약효까지 예측 글로벌업체, AI기업과 잇단 제휴 국내 제약사들도 AI센터...
셀트리온, 또 쾌거…항암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첫 허가...
views 212
입력: 2016-12-18 18:05:14 / 수정: 2016-12-19 00:34:16 셀트리온, 또 쾌거…항암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첫 허가 셀트리온(회장 서정진·사진)이 유럽에서 세계 첫 항암 바이오시밀러(항체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의 판매 허...
동아ST, 자체개발 신약 ‘슈가논’ 식약처 허가 승인...
views 116
동아ST, 자체개발 신약 '슈가논' 식약처 허가 승인 김진욱 기자 |입력 : 2015.10.03 10:11 동아에스티는 2일 자체개발신약인 당뇨병치료제 ‘슈가논(개발코드명: DA-1229)’이 국내 26번째 신약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