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신약은 만들었는데..” 수백억 추가 임상 난감

“일단 신약은 만들었는데..” 수백억 추가 임상 난감
LG ‘제미글로’ 딜레마…”해외는 나가야겠고, 비용은 부담되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도전은 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토종 당뇨약을 개발하고 싶었고 그 시작은 2003년 7월이었다. 

전임상, 임상 1상, 2상, 3상. 수 많은 시간이 흘렀다. 그리고 2012년 7월. 마침내 식약청 승인을 받았다.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의 세월을 이겨낸 달콤한 열매였다. 

내수 시장에만 전념할 수 없었다. 조금 늦었지만 그래도 세계 5번째 DPP-4 억제 당뇨약이 아닌가. 꿈꿨다. 의약품 선진국인 미국 승인을.

그런데…

FDA가 조건을 제시한다. ‘아반디아(로시글리타존)’ 퇴출 이후 2009년부터 새로 출시되는 모든 당뇨약은 심혈관 위험 증가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고. 

‘아반디아’ 퇴출 사유가 심혈관 위험성을 높인다는 이유였기 때문이다.

기사를 더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www.medicaltimes.com/Users3/News/newsView.html?ID=1089146

Related Post

토종신약 ‘카나브’ 만리장성 넘는다..해외로 해외로...
views 92
토종신약 '카나브' 만리장성 넘는다..해외로 해외로뉴스토마토 | 조필현 | 입력2014.01.09 16:09 | 수정2014.01.09 17:20기사 내용 토종신약 고혈압치료제 '카나브'가 대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2014년 제약·의료 이슈, 바이오의약품-원격의료...
views 95
2014년 제약·의료 이슈, 바이오의약품-원격의료 실현 가능성, 바이오↑-원격의료↓   2014년 제약·의료 분야 이슈는 바이오의약품과 원격의료가 될 전망이다.   보건산업진흥원은 2014년 1월호 보건산업동향을 통해 올해 의약품 산업 주요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