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올해 신약 5품목 허가, 대규모 라이선스 아웃 현실화
null.gif
가인호 기자 (leejj@dailypharm.com) 2015-11-12 12:19:26
2013년 1품목, 2014년 1품목, 2015년 5품목(국산신약 허가). 

2001년~2005년 20건 미만, 2016년~2010년까지 약 40여건, 2011년~2015년 80여건 육박(국내기업 기술수출 계약)

국내 제약산업이 진화하고 있다. 2011년과 2012년 2품목, 2013년과 지난해 1품목에 그쳤던 국내개발신약 허가수는 올해 5개에 이르고 있다.

국내제약사들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 60여건에 못 미쳤던 기술수출 건수는 지난 5년간 약 80여건으로 늘었다.

이중에는 한미약품의 5조원대 퀀텀프로젝트를 포함해 초 특급 계약도 포함돼 있다. 신약 R&D확대와 세계시장을 향한 글로벌 진출이 무르익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대목이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개발 신약과 기술수출 확대로 제약산업 지도가 바뀌고 있다. 

205231_1.jpg
 ▲ 국산신약 허가현황(식품의약품안전처)

올해 국산신약은 5품목이 탄생했다. 1999년 선플라 허가 이후 한꺼번에 국산신약 5품목이 허가를 받은 사례는 없다. 

기사 더보기

http://www.dailypharm.com/News/205231

Related Post

“중동보다 못한 신약 등재 … 한국 위상 격하”...
views 313
“중동보다 못한 신약 등재 … 한국 위상 격하” 우리나라 신약 등재 기피국 취급 분위기 확산 … “허가 자체가 늦춰질 것” 우려 증폭 2014년 01월 13일 (월)...
‘의료정보를 한 곳에서’… 헬스케어 혁신 이끄는 블록체인 기술...
views 146
(한국경제) 문세영 <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경제연구센터 부센터장 >, 입력 2018-07-17 16:54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거론되는 블록체인을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국내외 움직임이 활발하다. 의료정보의 유통을 개인이 직접 관...
1200조 의약품시장을 선점하라
views 583
특집 다큐 2부작(1TV,11월 18일~19일)1200조 의약품시장을 선점하라조회: 446작성일:2015.11.17특집 다큐 1200조 의약품시장을 선점하라   ■ 방송 : 11월 18일(수)~19일(목) 밤 11시 40분, KBS 1T...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