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올해 신약 5품목 허가, 대규모 라이선스 아웃 현실화
null.gif
가인호 기자 (leejj@dailypharm.com) 2015-11-12 12:19:26
2013년 1품목, 2014년 1품목, 2015년 5품목(국산신약 허가). 

2001년~2005년 20건 미만, 2016년~2010년까지 약 40여건, 2011년~2015년 80여건 육박(국내기업 기술수출 계약)

국내 제약산업이 진화하고 있다. 2011년과 2012년 2품목, 2013년과 지난해 1품목에 그쳤던 국내개발신약 허가수는 올해 5개에 이르고 있다.

국내제약사들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 60여건에 못 미쳤던 기술수출 건수는 지난 5년간 약 80여건으로 늘었다.

이중에는 한미약품의 5조원대 퀀텀프로젝트를 포함해 초 특급 계약도 포함돼 있다. 신약 R&D확대와 세계시장을 향한 글로벌 진출이 무르익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대목이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개발 신약과 기술수출 확대로 제약산업 지도가 바뀌고 있다. 

205231_1.jpg
 ▲ 국산신약 허가현황(식품의약품안전처)

올해 국산신약은 5품목이 탄생했다. 1999년 선플라 허가 이후 한꺼번에 국산신약 5품목이 허가를 받은 사례는 없다. 

기사 더보기

http://www.dailypharm.com/News/205231

Related Post

이수진 압타바이오 “2020년 라이선스 아웃 5건 성공”...
views 266
(서울_뉴스핌=정경환기자)  기사입력 : 2018년10월23일 19:09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2018 뉴스핌 투자포럼 '바이오 CEO에 미래를 묻다'에서 기업의 핵심기술과 전망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문제는 바이오 전문 인력이야”...
views 934
"문제는 바이오 전문 인력이야" 바이오 강국 가려면 GMP인력 필요…美 바이오클러스터에 인재 몰려 기사입력 : 2016년06월13일 15:37 최종수정 : 2016년06월13일 15:37  한국이 바이오 7대 강국으로 가기 위해선 ...
신약 수출 대박에도 웃지 못하는 까닭
views 549
2015-11-18 00:00:00 편집 신약 수출 대박에도 웃지 못하는 까닭전문가들은 국내 제약사들이 기술수출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고 글로벌 판매망을 구축한다면 글로벌 제약사 탄생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한다. 사진은 한미약품 연구실 모습.  국내 제약사들이 독자적...
IT·BT 융합 ‘신약개발 하이웨이’ 열린다...
views 388
'기존제품 다시보기' 역발상 R&D 눈길… 팜DB 구축 활용도 활발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2019년 한국형모델 구축 박차  ◇ 사진설명 :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소속 연구원이 전임상 항암효과 검증 실험에 사용할 화학물질을 준비하고 있다.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