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번의 실패가 이들에겐 보약이었다

2000번의 실패가 이들에겐 보약이었다

이영완 기자

입력 : 2014.07.07 03:04

[한알에 30만원 新藥 ‘시벡스트로’ 개발… 천국과 지옥 오간 동아ST 사람들의 15년]

“화이자보다 약효 16배” 환호성 질렀지만… 또다른 고민이

新물질 2000종 합성, 딱 하나 성공… 화이자보다 약효 좋고 가격은 2배
14년간 기술료 수입 4000억대 예상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고 하죠. 우리는 15년간 2000번이나 찍은 끝에 신약 개발이라는 거대한 나무를 넘어뜨렸습니다.”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신약(新藥) 승인을 받은 항생제 ‘시벡스트로’ 개발 주역인 동아ST(옛 동아제약 전문의약품 부문) 박찬일(朴贊一·59) 사장은 “2000종의 새로운 물질을 일일이 만든 뒤 시험해서 실패하고, 또 시험해서 실패하고, 딱 하나가 성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약 후보물질 하나를 만드는 데 3개월이 걸리니 2000종을 실험하는 데 들어간 시간은 총 6000개월, 무려 500년에 달한다. 실제로는 여러 후보물질을 동시에 만들어 시험했기 때문에 기간이 단축됐다.

우리나라 제약사가 미 FDA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 시벡스트로와 2003년 LG생명과학의 항생제 ‘팩티브’ 단 두 개뿐이다. 그나마 팩티브는 미국 시장 출시가 늦어지는 바람에 별다른 수익을 거두지 못했고, 시장성 있는 제품으로는 이번이 처음으로 평가된다. 박 사장은 “신약은 제약사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같다”고 말했다.

미 FDA 신약 승인을 받은 수퍼 박테리아 항생제‘시벡스트로’개발 주역들.
 미 FDA 신약 승인을 받은 수퍼 박테리아 항생제‘시벡스트로’개발 주역들. 왼쪽부터 동아ST 개발지원팀 김인겸 과장, 해외개발팀장 장은주 부장, 박찬일 사장, 신약연구1팀장 임원빈 이사, 해외개발팀 조소라 과장. 박 사장이 들고 있는 것이 미국에서 한 알에 약 30만원으로 가격이 책정된‘시벡스트로’다. 일반 항생제는 비싸야 몇 천원대다. /주완중 기자

글로벌 제약사들은 신약 하나를 개발하는 데 평균 10년에 1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오랜 시간과 돈을 투자하지만 성공만 하면 연간 수조~수십조원의 매출을 독점적으로 올릴 수 있다. 미국 화이자는 시벡스트로의 경쟁 제품인 ‘자이복스’ 하나로 연간 1조3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다.

기사 더 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7/06/2014070602460.html


Related Post

코오롱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美서 임상 3相 시작...
views 154
코오롱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美서 임상 3相 시작김기홍 기자입력 : 2015.05.18 03:04 코오롱이 개발한 퇴행성 관절염 세포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Invossa)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현지에서 '임상 3상(相)'을 시작한다. 미국에서 '...
조합약물에서 한국형 신약 개발의 길을 찾다...
views 288
막대한 연구비, 우수한 연구인력, 그리고 많은 실패와 이를 견뎌야 하는 끈기와 집념…… 신약 개발 성공의 전통적인 필요조건이다. 매년 수많은 화합물들이 신약이 되기 위해 도전장을 던진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신약으로써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수년간의 임상 시험을 통...
국내 신약 가격 세계 최저수준…자랑 아니다...
views 142
기사 입력시간 : 2014-04-23 오전 6:30:48국내 신약 가격 세계 최저수준…자랑 아니다제약 R&D 투자의욕 상실, 환자 최신 치료기회 상실심평원·건보공당 이원화 가격협상 구조 단일화 필요위험분담제 개선, 비용 효과성 입증 보완 등 촉구■제약산업 죽이는...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