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조작 정도가 아니라 창작에 가까워”

2015-01-30 03:00:00 편집

“논문 조작 정도가 아니라 창작에 가까워”

69372899.1.jpg

지난해 1월 30일 ‘STAP 세포’를 만들었다며 ‘네이처’에 논문을 발표한 오보카타 하루코 박사가 실험대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①). 오보카타 박사는 120일 동안 3일 간격으로 배아줄기세포(검은 점)와 STAP 세포 (흰 점)의 수를 세어 그래프를 그렸다고 주장했지만, 그는 이 기간에 출 장으로 실험실을 비우기도 했다(②). 연구조사위원회는 동일한 사진을 방향만 틀어서 논문에 중복 게재한 사실도 밝혀냈다(③).동아일보DB·네이처 제공

69365245.1.jpg

정확히 1년 전인 지난해 1월 30일, 과학학술지 ‘네이처’에는 ‘하루코 오보카타(Haruko Obokata)’라는 이름이 저자들 중 맨 앞에 등장하는 논문 2편이 동시에 실렸다. 동물의 몸에서 떼어 낸 세포를 약산성 용액에 잠깐 담그는 자극만으로 간단하게 만능세포를 만들 수 있다는 획기적인 내용이었다. 이름하여 ‘STAP(자극야기 다능성 획득) 세포’. 

오보카타 하루코(小保方晴子)박사는 무명의 젊은 여성 과학자였지만 1949년 일본에 첫 노벨상을 안겨준 일본 최고의 기초과학연구소인 이화학연구소(RIKEN) 소속이었다. 현재 이화학연구소 소장인 노요리 료지(野依良治) 교수도 2001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다. 게다가 ‘3대 과학저널’로 불리는 네이처가 아닌가.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순식간에 ‘과학계 신데렐라’로 떠오른 오보카타 박사의 희대의 사기극은 이렇게 화려하게 시작됐다. 

기사 더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50130/69364625/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