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거절당했던 논문이 노벨상 됐죠”

“처음엔 거절당했던 논문이 노벨상 됐죠”
한겨레
존 오키프(75)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교수

올 노벨생리의학상 존 오키프 교수

“한번 게재가 거절됐던 논문이 노벨상을 받았습니다. 과학계에서 새로운 지식이 인정받으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뇌 속의 내비게이션’이라 일컬어지는 ‘장소세포’를 발견한 공로로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은 존 오키프(75·사진)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교수가 20일 서울대 농업생명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노벨상을 안겨준 자신의 논문이 학술지 편집진한테서 한차례 거부당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오키프 교수는 20~21일 서울대에서 열리는 ‘한국 기초과학연구원(IBS)-영국 왕립학회 리서치 콘퍼런스’에 참석하려고 처음 방한했다. 그는 쥐 실험을 통해 뇌 속의 특정 세포들이 장소를 인지하는 기능을 한다는 사실을 처음 밝혀냈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660541.html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