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사, 파이프라인 점차 강화‥글로벌 신약 기대

국내 제약사, 파이프라인 점차 강화‥글로벌 신약 기대
SK증권 분석보고서 “이제 상업성 있는 글로벌 신약 출시에 근접”

국내 제약기업들의 신약 파이프 라인(Pipe Line)은 점차 강화되면서 글로벌 신약 출시가 기대되고 있다.

 
SK증권은 제약산업 분석보고서를 통해 “신약개발부문에서 국내 제약사도 이제 상업성 있는 글로벌 신약 출시에 근접했다”고 평가했다.
하태기 애널리스트는 “국내기업들이 비록 독립적인 자체 자금으로 임상을 하지 못하고 기술수출 방식으로 하지만, LG생명과학의 `팩티브` 이후 동아에스티의 수퍼항생제 `SIVEXTRO`(시벡스트로)가 FDA 승인이 임박한 상태이고, 신약은 아니지만 한미약품의 개량신약 `에스메졸`이 금년 1분기부터 미국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가조했다.



기사 더 보기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