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도 ‘왓슨’ 의사 볼 수 있을까?

국내서도 ‘왓슨’ 의사 볼 수 있을까?

의료 데이터 분석과 활용 현황

머니투데이 테크M 편집부 ||입력 : 2015.06.14 06:35
image

슈퍼컴퓨터 ‘왓슨’이 전 세계 당뇨병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로 나섰다.

IBM은 5월 ‘모바일 헬스 서밋 유럽 2015’에서 스마트폰 앱 ‘당뇨병 구루’를 활용해 선천성 당뇨병(1형)을 관리한 사례를 공개했다. 스마트폰에 혈당기를 연결하고 혈당수치를 앱에 입력하면 일정 시간마다 앱에서 혈당을 측정하라는 알림을 보낸다. 

위험수치에 다다르면 경고 신호를 보내 혈당 수치에 따라 인슐린 주사를 맞도록 안내한다. 이를 위해 IBM은 당뇨병과 관련된 500여 권의 의학서적과 잡지, 2300만 개의 기사 등을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해 의료정보를 분석했다. 여기에 IBM은 개인건강관리 앱과 환자정보가 담긴 전자의무기록(EMR) 데이터를 연동해 개인 맞춤 치료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슈퍼컴퓨터 왓슨이 가진 데이터가 의사를 대신해 병을 진단하고 처방을 내리는 셈이다.

기사 더보기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52615395278075&outlink=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