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약사 ‘항암제 패권 경쟁’ 치열

글로벌 제약사 ‘항암제 패권 경쟁’ 치열
로슈·노바티스·화이자, 항암분야 개발 전력
2015.01.08 16:29 입력 | 2015.01.19 11:00 수정

14199341092613.gif

 

전세계 제약산업 내 케미칼(화학합성의약품) 발전 단계가 안정기는 넘었지만 성장이 정체되고 시장이 얼어 붙으면서 글로벌 제약사들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 나서고 있다. 환자 완치 및 생명 연장의 꿈을 이룩함과 동시에 산업으로서 경제적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의약품 분야로의 활로 모색이 거대 제약사들의 숙명이기 때문이다. 두 과제를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의 최신 항암제 개발력은 분초를 다투며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화이자, 로슈, 릴리, 노바티스, 다케다, BMS,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바이엘 등 공룡급 기업들은 이미 십 수년 전부터 새먹거리로 항암 분야를 채택, 미래 제약계 패권 장악에 초석을 다져왔다.

여기에 아직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갖추지 못한 제약사들도 항암제의 미래 시장 가능성을 보고 제품 개발 및 출시를 위한 R&D 비중 제고에 집중하고 있는 양상이다.

기사 더보기

http://www.dailymedi.com/news/view.html?section=1&category=7&no=788542

Related Post

지난해 의약품 생산 16조원, 국산 신약 1위는 보령제약 카나브...
views 100
지난해 의약품 생산 16조원, 국산 신약 1위는 보령제약 카나브이재원 기자입력 : 2015.05.15 16:59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의약품이 전년(16조3761억원)과 비슷한 16조4194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생산된 국산 신약은 보령제약의 혈압약인 카...
美 제네릭·바이오시밀러 절감액 ‘상당’...
views 139
美 제네릭·바이오시밀러 절감액 ‘상당’지난 10년 1조5000억달러…바이오시밀러는 2500억달러 전망GPhA 보고  미국에서 지난 10년간 제네릭으로 인해 1조5000억달러가 절감됐으며 향후 10년 간 바이오시밀러로 인해 2500억달러 정도를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views 110
한양대 의대 “MEL-18 유전자 없으면 암 재발율 6배 높아”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입력 2015년 03월 30일 14:51 | 최종편집 2015년 03월 31일 05:00 공구 한양대 교수(왼쪽)와 이정연 연구조교수. - 한양대 의대 제공국내 연구팀이 항...
2000번의 실패가 이들에겐 보약이었다
views 139
2000번의 실패가 이들에겐 보약이었다이영완 기자입력 : 2014.07.07 03:04 "화이자보다 약효 16배" 환호성 질렀지만… 또다른 고민이新물질 2000종 합성, 딱 하나 성공… 화이자보다 약효 좋고 가격은 2배14년간 기술료 수입 4000억대 예상"열 번 찍어...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