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약사의 신약후보물질 6년새 46개 감소

글로벌 제약사의 신약후보물질 6년새 46개 감소
보건산업진흥원 “산관학 협력시스템 구축해 신약재창출 효과적으로 추진해야”
신약개발후보물질이 6년새 46개 감소하는 등 제약사들의 수익성 감소에 ‘신약재창출’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발간한 ‘주요국의 신약재창출 동향과 전망’에 따르면 블록버스터 의약품의 특허 만료와 함께 신약후보물질이 고갈돼 가고 있는 점이 제약사들의 수익성을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로 2007년 11개 글로벌 제약사의 신약후보물질 수는 총 578개였던 반면 2013년에는 532개로 감소했다. 



기사를 더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Related Post

“기술수출 맥 짚었다”…’제 2한미’는 바이오벤...
views 309
"기술수출 맥 짚었다"…'제 2한미'는 바이오벤처에서제넥신·알테오젠, 시장성 높은 플랫폼 기술로 글로벌 '기술수출' 도전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입력 : 2016.01.20 03:30|조회 : 5290한미약품 기술수출 바통을 올해 이어받을 대표주자는 정통 제약사가 아닌...
김성훈 단장 “바이오산업 여전히 저평가…장기적 관점서 투자해야”...
views 786
(이데일리=윤필호 기자) “바이오산업 열풍은 유행이 아니고 올 것이 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의 바이오 연구는 실제 실력에 비해 저평가 상태입니다. 앞으로 20년 후에는 바이오 강국으로 전 세계를 이끌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김성훈 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