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훈 연구단장, 2015 호암상 수상

2015 호암상 수상 영광의 얼굴들

2015년 호암상 수상자 발표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이 1일 2015년도 호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5개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천진우(53·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 박사 ▶공학상=김창진(57·UCLA 교수) 박사 ▶의학상=김성훈(57·서울대 교수) 박사 ▶예술상=김수자(58·현대미술작가)씨 ▶사회봉사상=백영심(53·간호사)씨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6월 1일 오후 3시 서울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수상자들에겐 각 상금 3억원과 순금 50돈 메달이 수여된다. 호암재단은 시상식에 앞서 다음달 29일과 6월 2일 두 차례에 걸쳐 호암상과 노벨상 수상자 등이 참석하는 ‘제3회 호암포럼’을 연다.

 올해로 25회째인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인재 제일주의와 사회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제정했다. 지금까지 총 127명의 수상자에게 199억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 연구 … 암치료 새 기술 찾아
의학상 김성훈 박사

세계 최고 바이오 의과학자 중 한 명으로 단백질 합성효소 기능연구에 매진해 암치료의 새로운 방법을 찾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김 박사는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들이 암과 같은 인체 질환에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점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가 기존의 단백질 합성 기능 외에도 세포의 증식과 분화, 사멸에 관여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인체 내 특정 단백질이 손상된 DNA를 치유하는 것을 밝혔다. 또 다양한 암 억제 신호를 활성화해 암 생성까지 억제한다는 점을 발견함으로써 새로운 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서울대-미국 브라운대 박사 출신으로 2001년부터 서울대에서 분자생물학을 연구하고 있다. 

기사 더보기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7494688&cloc=olink|article|default

Related Post

“향후 5년간 항암제 등 225개 신약 개발 예상”...
views 165
"향후 5년간 항암제 등 225개 신약 개발 예상"IMS 김준철 전무, 빅데이터 통해 글로벌 제약 시장 분석승인 2016년 03월 23일  06:42:17이현주 기자  hjlee@monews.co.kr"2020년까지 5년동안 225개 신약이 개발 및 출시되고, 이들 신...
3억→1000→100弗 게놈시대..정밀의학 가속도 붙는다...
views 247
3억→1000→100弗 게놈시대..정밀의학 가속도 붙는다 기사입력 : 2017-01-11 07:37|수정 : 2017-01-12 07:50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조정민 기자 일루미나, NGS 장비 '노바섹...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공용물품(시약) 일반경쟁 2차 재공고...
views 103
연구단은 2013. 04. 09~2013. 04. 22에 진행한 입찰에서 연구단의 예정가격에 준한 적합한 업체가 없어 유찰하고 2차 입찰을 아래와 같이 진행하고자 합니다.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