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한양대 의대 “MEL-18 유전자 없으면 암 재발율 6배 높아”

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 입력 2015년 03월 30일 14:51 | 최종편집 2015년 03월 31일 05:00

공구 한양대 교수(왼쪽)와 이정연 연구조교수(오른쪽) - 한양대 의과대 제공
공구 한양대 교수(왼쪽)와 이정연 연구조교수. – 한양대 의대 제공

국내 연구팀이 항암치료에 내성이 생기거나 기존 항암치료가 잘 듣지 않는 난치성 유방암을 치료할 수 있는 활로를 찾았다.

공구 한양대 의대 교수팀은 유방암에 내성을 만드는 메커니즘과 연결된 유전자를 찾아냈다고 29일 밝혔다.

유방암 치료에는 항호르몬제가 널리 쓰이지만 환자 중 20~30%에서는 내성이 나타나는 문제가 있었다.

기사 더보기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6514

Related Post

난치성 암 환자, 생존율 높였다 최인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면역치료연구센터 박사...
views 187
난치성 암 환자, 생존율 높였다 최인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면역치료연구센터 박사난치성 암으로 분류되는 ‘불응성 급성 골수성 백혈병’. 이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에서 백혈병세포가 항암제에 내성을 나타내 치료 효과를 보기 힘든 경우를 일컫는다. 치료를 해도 환자의 예후가...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