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한양대 의대 “MEL-18 유전자 없으면 암 재발율 6배 높아”

난치성 유방암 치료 단초 찾았다

| 입력 2015년 03월 30일 14:51 | 최종편집 2015년 03월 31일 05:00

공구 한양대 교수(왼쪽)와 이정연 연구조교수(오른쪽) - 한양대 의과대 제공
공구 한양대 교수(왼쪽)와 이정연 연구조교수. – 한양대 의대 제공

국내 연구팀이 항암치료에 내성이 생기거나 기존 항암치료가 잘 듣지 않는 난치성 유방암을 치료할 수 있는 활로를 찾았다.

공구 한양대 의대 교수팀은 유방암에 내성을 만드는 메커니즘과 연결된 유전자를 찾아냈다고 29일 밝혔다.

유방암 치료에는 항호르몬제가 널리 쓰이지만 환자 중 20~30%에서는 내성이 나타나는 문제가 있었다.

기사 더보기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6514

Related Post

김성훈 단장의 바이오콘 플랫폼, 전 세계 바이오업계 주목...
views 314
특집·르포 45th anniversary | 대한민국 과학 연구의 최전선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까지 바이오콘 플랫폼에 전 세계 바이오업계 주목서울대 의약바이오컨버전스연구단 김성훈 교수▲ photo 김승완 영상미디어 기자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버전스연구단의 김성훈 단장(55...
몸 속에 항암효소 있다-조선TV
views 245
  #위 화면을 클릭하시면 동영상을 보실수 있습니다
‘RNA 막’으로 항암제 전달한다
views 226
‘RNA 막’으로 항암제 전달한다서울시립대 이종범 교수팀, RNA 멤브레인 개발과학동아 | 기사입력 2014년 07월 14일 14:30 | 최종편집 2014년 07월 14일 18:00 국내 연구진이 RNA를 엮어서 필름처럼 얇은 막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사진 속의 막...
혈액암 치료율 80%…’꿈의 항암제’ 나온다...
views 421
혈액암 치료율 80%…'꿈의 항암제' 나온다 입력 2017-08-02 19:28 수정 2017-08-03 03:49 다음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새로운 혈액암 치료제 승인을 앞두고 제약·의학계가 들썩이고 있다. 노바티스에서 개발한 CAR-T 치료제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