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인공생물학’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인공생물학’

생명체 인공합성 가능…안전성 논란 여전

생명이 언제 시작되었는지 정확히 모르지만, 대략 44억 년 전 처음으로 생명이 출현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생명의 기원에 관해서는 아직까지 다양한 가설이 존재하고 있다. 그래서 생명의 탄생을 연구하는 다양한 방법이 있고, 수 많은 연구팀은 각자의 방법으로 연구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생명체의 가장 기본단위는 바로 세포이며, 이 세포가 생존하려면 DNA와 대사기능, 세포막이 필요하다.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새로운 기능을 가진 생명체를 인공적으로 합성하기도 한다. 말 그대로 인공생명체를 합성하는 것이다. ‘합성생물학’ 또는 ‘인공생물학’이라고 부르는 학문이다.

특정한 목적을 위해 생명체를 인공합성하는 학문인데, 생명과학과 기술과학이 결합하여 탄생한 새로운 과학 분야의 하나이다. 메사추세츠공과대학을 비롯한 미국의 일부 대학에서 먼저 시작되었으며, 현재는 한국과 유럽 등지에서도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기사 더보기

http://www.sciencetimes.co.kr/?news=%EB%9C%A8%EA%B1%B0%EC%9A%B4-%EA%B0%90%EC%9E%90%EB%A1%9C-%EB%B6%80%EC%83%81%ED%95%9C-%EC%9D%B8%EA%B3%B5%EC%83%9D%EB%AC%BC%ED%95%99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