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맥박 ‘느끼는’ 전자 피부

목소리·맥박 ‘느끼는’ 전자 피부
中연구진, 유연성 갖춘 생체모방 촉각 센서 개발
과학동아 | 기사입력 2014년 03월 25일 14:09 | 최종편집 2014년 03월 25일 18:00

중국 연구진이 개발한 생체모방 전자피부가 표지논문으로 게재된 어드밴스드머티리얼지. - 어드밴스드머티리얼 제공
중국 연구진이 개발한 생체모방 전자피부가 표지논문으로 게재된 어드밴스드머티리얼지. – 어드밴스드머티리얼 제공

  맥박이나 음성 등 인체의 생리적 정보까지 감지할 수 있는 전자 피부가 중국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실제로 사람이 착용할 수 있을 정도로 유연하면서도 촉각 등을 느낄 수 있는 생체모방 센서 소재 기술 분야에서의 중국의 기술력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중국과학원 나노시뮬레이션연구소의 장팅 연구팀은 ‘유연성을 갖춘 착용 가능한 신형 생체모방 촉각센서’를 개발, 소재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머티리얼스지 표지 논문으로 최근 게재했다.

  연구진은 섬유의 일종인 비단을 소재로 나노구조로 얇은 막을 만드는 방법을 고안했다. 이를 단일 층의 카본 나노튜브의 막과 결합시켜 생체 신호까지 전달될 수 있는 센서를 갖춘 전자 피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기사를 더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4093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