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추적과 격퇴, 면역세포들의 멋진 공조

바이러스 추적과 격퇴, 면역세포들의 멋진 공조

2015.09.04 09:36:14

김민수 로체스터의대 교수 연구진 논문


감염지역 먼저 찾은 면역세포, 장소 알리는 화학물질 흔적 남겨

‘헨젤과 그레텔’의 조약돌처럼, 흔적 좇아 T세포는 병원체 공격

‘면역세포들 커뮤니케이션’, 새로운 현미경기법으로 실시간 관찰

00immunity1.jpg» 면역세포 T세포가 다른 면역세포가 남긴 흔적을 좇아서 바이러스 감염 지역으로 이동하는 모습(다중광자 현미경 관찰). 출처/ 미국 로체스터대학 의대 (* 그림을 누르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이동합니다)

[ 동영상   http://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15-09/uorm-ict082615.php ]

안에 침입한 바이러스를 면역세포들이 ‘분업’과 ‘공조’를 통해 물리치는 면역방어 과정이 새롭게 밝혀졌다. 병원체를 먼저 식별하는 면역세포는 감염장소로 가는 길에 화학물질을 ‘흔적’으로 분비해 남기고, 뒤이어 다른 면역세포는 그 ‘흔적’을 좇아 감염 장소를 찾아 병원체를 제거한다. 연구진은 동화 ‘헨젤과 그레텔’의 조약돌처럼 길 안내자 구실을 하는 화학물질 흔적을 면역세포들이 분비하고 또 그 흔적을 좇아 이동하는 모습을 첨단 현미경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찰했다.

김민수 미국 로체스터의대 교수 연구진은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낸 논문에서, 바이러스가 호흡기관(기도)을 감염할 때 백혈구의 일종인 과립형 면역세포 ‘호중구’와 병원체를 공격해 제거하는 면역세포인 ‘T세포’가 화학물질 ‘키모카인(chemokine)’을 매개로 커뮤니케이션 하며 바이러스를 물리치는 메커니즘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기사 더보기

http://scienceon.hani.co.kr/31452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