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업계 ‘황금 인맥’은 서울대·연세대 사단

입력: 2015-09-16 19:14:14 / 수정: 2015-09-17 02:26:14

바이오업계 ‘황금 인맥’은 서울대·연세대 사단

바이오기업 인맥 대해부

서울대, 상장사만 20여개
동문 기업끼리 기술협력도

사맥은 LG생명과학 ‘우세’

크게보기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서울대 식품공학 79학번),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서울대 화학 80학번),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서울대 미생물학 82학번)는 바이오업계에서 유독 가까운 사이다. 비슷한 시기에 서울대에서 공부한 데다 1980년대 후반 KAIST 석·박사과정에서 다시 만난 관계로 다른 동문들보다 사이가 돈독하다. 연장자인 신 대표는 “함께 공부하면서 나중에 사업도 같이 해보자고 했는데 각자 바이오 기업을 창업했다”며 “지금도 사업정보와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30여년이 지난 현재 메디톡스와 아미코젠은 각각 시가총액 2조7000억원, 7200억원대의 대형 바이오업체로 성장했다.

바이오 업계 학맥·사맥은

바이오 기업 경영자들은 촘촘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코스닥, 코넥스에 상장돼 있는 주요 바이오 회사 경영자들은 거미줄처럼 ‘학맥(學脈)’과 ‘사맥(社脈)’으로 이어져 있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091691541&nid=004&sid=010404

Related Post

세계는 ‘노화방지 바이오’ 주목
views 505
세계는 ‘노화방지 바이오’ 주목투자액수 늘리고 대규모 임상까지 … “이대로는 국내 업체 맞대응 어려워”2015년 09월 14일 (월) 06:45:06이우진 기자  admin@hkn24.com해마다 전세계적으로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적인 기업들이 노화를 ...
서울대 김성훈 교수팀, 암 전이 막는 물질 세계 최초 개발...
views 908
국내연구진, '암 전이 억제 항암제' 후보물질 개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암 전이를 조절하는 새로운 기전(new-mechanism)을 발견하고 이를 역이용해 암 전이를 억제하는 항암제 후보물질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nb...
한국팜비오, 바이오제네텍스와 나노 적용 항진균제 개발...
views 61
(메디파나뉴스=송연주기자) 기사작성시간 : 2019-03-13 08:46 한국팜비오가 환자 복용편의성 증대를 위해 나노 기술이 적용된 항진균제 개발에 나섰다. 한국팜비오는 12일 바이오시네틱스와 나노화 기술이 적용된 항진균제 PBK-1819-2 개발을 위...
‘不老長生 약’에 현상금 내건 실리콘밸리 갑부들...
views 652
'不老長生 약'에 현상금 내건 실리콘밸리 갑부들이영완 기자입력 : 2015.01.17 03:03 在美교포 펀드매니저 윤준규씨 "생쥐 수명 50% 늘리면 100만弗" 세계적 14개 연구팀 진검승부-고령화 사회 문제 해결하자구글 공동 창업자 브린, 바이오 기업 세워 노화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