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업계 ‘황금 인맥’은 서울대·연세대 사단

입력: 2015-09-16 19:14:14 / 수정: 2015-09-17 02:26:14

바이오업계 ‘황금 인맥’은 서울대·연세대 사단

바이오기업 인맥 대해부

서울대, 상장사만 20여개
동문 기업끼리 기술협력도

사맥은 LG생명과학 ‘우세’

크게보기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서울대 식품공학 79학번),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서울대 화학 80학번),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서울대 미생물학 82학번)는 바이오업계에서 유독 가까운 사이다. 비슷한 시기에 서울대에서 공부한 데다 1980년대 후반 KAIST 석·박사과정에서 다시 만난 관계로 다른 동문들보다 사이가 돈독하다. 연장자인 신 대표는 “함께 공부하면서 나중에 사업도 같이 해보자고 했는데 각자 바이오 기업을 창업했다”며 “지금도 사업정보와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30여년이 지난 현재 메디톡스와 아미코젠은 각각 시가총액 2조7000억원, 7200억원대의 대형 바이오업체로 성장했다.

바이오 업계 학맥·사맥은

바이오 기업 경영자들은 촘촘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코스닥, 코넥스에 상장돼 있는 주요 바이오 회사 경영자들은 거미줄처럼 ‘학맥(學脈)’과 ‘사맥(社脈)’으로 이어져 있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091691541&nid=004&sid=010404

Related Post

바이오콘, 패혈증 조기 진단기술 이전...
views 1274
글로벌프론티어 연구단 패혈증 조기 진단기술 이전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6-05-30 15:16 | 수정: 2016-05-30 16:44 30일 서울 서초동 JW타워에서 열린 패혈증 감염진단 ...
항체 바이오시밀러 국내사 경쟁력있다...
views 207
항체 바이오시밀러 국내사 경쟁력있다올해부터 주요 선진국 블록버스터 항체신약 특허만료 시작임중선 기자 (jslim@medifonews.com)2015-02-11 오전 5:40:00 2세대 단백질 의약품의 제네릭 버전인 항체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이 충분한 경쟁...
제약사, 신약 파이프라인 중 30% 2015년까지 완성...
views 171
 김민아기자dymphna@medipana.com 2014-08-04 06:40제약사, 신약 파이프라인 중 30% 2015년까지 완성599건 중 50%는 2020년까지…진흥원, 41개 혁신형 제약사 대상 조사혁신형 제약사 가운데 대기업·제약기업은 합성신약과 개량신약을,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