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찾아내는 센서 개발

발암물질 찾아내는 센서 개발

KIST 김상경·황교선·이현정

기사입력 2015.03.23 17:46:03 | 최종수정 2015.03.23 17:47:27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를 이용해 `포름알데히드` 같은 발암물질을 검출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마이크로시스템연구단 김상경 책임연구원과 황교선 선임연구원, 이현정 스핀융합연구단 선임연구원 등 공동 연구진은 바이러스를 이용해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유기물(VOC)을 찾아낼 수 있는 초고감도 센서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진은 가늘고 긴 모양의 바이러스인 `박테리오파지`를 다양한 모양으로 만든 뒤 벤젠에만 결합하는 것을 밝혀냈다. 그 뒤 박테리아파지 속에 있는 단백질인 `펩티드`를 찾아냈다. 이 펩티드는 벤젠에만 잘 붙는 특성을 갖고 있는 셈이다. 

기사 더보기

Related Post

세계 항암제 시장 ‘4년뒤 50% 성장’...
views 106
기사 입력시간 : 2015-05-06 오전 9:50:30세계 항암제 시장 '4년뒤 50% 성장'작년에 10.3% 성장, 이미 1000억달러 도달IMS  세계 항암제 시장이 작년에 이미 1000억달러에 도달했으며 2018년까지 최대 50% 더 성장할 수 있다고 IMS가...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3단계 3차년도 신규과제 재공모...
views 178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하는 세계최고의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본 사업의 한 분야인 ‘혁신형 의약바이오컨버젼스’를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에서 수행 중에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혁신형 의약바이오컨버...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비상임 감사 초빙 공고...
views 644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비상임 감사 초빙 공고 미래창조과학부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하는 세계최고의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본 사업의 한 분야인 ‘혁신형 의약바이오컨버젼스’를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에서 수행 중에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