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률 36.8%, 유방암 전이 일으키는 범인 찾았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유방암 전이 관여하는 마이크로RNA 발견

생존률 36.8%, 유방암 전이 일으키는 범인 찾았다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04월 11일 15:05 | 최종편집 2016년 04월 11일 18:00

동아사이언스 제공

국내 연구진이 유방암 전이를 촉진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한영훈 한국원자력의학원 책임연구원 팀은 세포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마이크로RNA(miRNA) 중 하나인 ‘miR-5003-3p’가 암을 전이시키는 새로운 기전을 찾아냈다고 11일 밝혔다.

암 치료가 어려운 것은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될 가능성이 큰 데다, 전이가 일어날 경우 생존률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유방암의 경우 5년 생존률은 평균 91.5%이지만 전이가 일어나면 36.8%로 급격히 떨어진다.

연구팀은 유방암 전이 조직에서 다량 발견되는 마이크로RNA인 miR-5003-3p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암 세포가 서로 뭉치게 해 전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카데린(E-cadherin) 단백질과 암 전이를 유도하는 단백질(Snail)을 분해하는 MDM2 단백질의 발현이 이 마이크로RNA에 의해 억제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원문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