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기원 교수팀, 염색체 분열 조절 과정서 암 발생 비밀 규명

서울대 이기원 교수팀, 염색체 분열 조절 과정서 암 발생 비밀 규명
기사등록 일시 : [2014-07-22 10:34:45]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암 발생과 관련된 염색체 복제 조절 과정이 세계 최초로 입증됐다.

서울대학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식의약맞춤치료시스템창발센터 이기원 교수팀은 22일 염색체 분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센트로좀’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센트로좀은 세포주기의 조절에 관여하는 세포소기관이다. 세포가 분열할 때 중심 역할을 해 ‘중심체’라고도 부른다.

중심체가 염색체 분열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면 세포의 유전적 안정성에 문제가 생기고 결국 암이 발생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중심체가 염색체 분열을 조절하는 자세한 과정을 밝혔다.

기사 더 보기

Related Post

신약 개발, 범부처 혁신성장동력 분야로 확정...
views 529
(메디게이트) 박도영 기자, 기사입력시간 17.12.26 09:47 | 최종 업데이트 17.12.26 09:47 정부, 신약 등 13개 성장동력에 2022년까지 8조 지원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혁신신약 후보물질 100개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원천...
김성훈 교수팀, 암세포 염증 유발 원리 규명...
views 415
https://biocon.re.kr/wp-content/uploads/2017/07/녹화_2017_07_07_17_23_18_592.mp4 // 암세포에서 염증 유발 원리 규명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에서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을 찾아냈습니다.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