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류마티스 관절염 유전자 발견

[병원/의료 > 의료]

세계 최초, 류마티스 관절염 유전자 발견

서울성모병원, 만성염증성 질환 새로운 치료제 개발 가능서 열어
나규항 기자 / scmdngh@gmail.com
승인 15-12-15 10:01 | 최종수정 15-12-15 10:09
 

img_20151215095824.jpg

(왼쪽부터) 김완욱·정연준 교수, 황성혜·정승현 연구원

가대의대·성모병원 연구팀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키는 유전자와 기전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이로서 특정 유전자를 표적으로 한 새로운 류마티스 관절염 표적치료제 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김완욱·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정연준 교수팀(제1저자: 황성혜·정승현 연구원)은 대표적 만성 염증성 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에서 가장 대표적 현상인 T 임파구의 이동을 조절하는 새로운 유전자 변이 및 이의 조절기전을 임상과 기초연구를 융합한 공동연구로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전 인구의 1% 내외에서 발생하는 만성염증질환으로 염증세포 중 T 임파구가 관절 내에 비정상적으로 이동하는 특징을 지닌다. 그러나 아직까지 왜 T 임파구가 관절 내에 모여들어 자신의 관절을 파괴하는지 그 원인이 확실하지 않았다.

기사 더보기

http://sciencemd.com/news/view.asp?idx=36292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