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바이오베터` 개발 경쟁

세계는 지금 `바이오베터` 개발 경쟁

2016020302101076029001.jpg
한올바이오파마 연구원이 바이오베터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다. 이 회사는 안구건조증 치료 바이오베터를 개발 중이다. 한올바이오파마 제공

삼성과 셀트리온을 중심으로 바이오시밀러 선점 경쟁이 점화된 가운데 국내외 제약사들이 바이오시밀러를 한 단계 진보시킨 ‘바이오베터’로 경쟁 전선을 넓히고 있다. 

‘바이오베터’는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을 그대로 만든 바이오시밀러와 달리 지속성, 효능, 기능 등을 개선한 것으로, 바이오시밀러보다 진보했다는 의미에서 ‘슈퍼 바이오시밀러’라고도 부른다. 개발과 개선점 입증이 바이오시밀러보다 더 힘들지만 일단 성공하면 바이오시밀러와 달리 독자 물질특허가 인정돼 오리지널 약 특허만료와 상관 없이 바로 시장에 내놓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바이오신약 개발보다 비용과 리스크가 적으면서도 성공하면 ‘신약 대접’을 받는다는 점에서 국내외 기업들은 ‘바이오베터’ 확보를 위해 R&D와 기술이전 등 전방위 전략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602030210107602900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