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후보물질도 ‘바코드’ 찍어 확인

서울大, 44가지 물질 조합해 바코드로 쓸 수 있는 신호 100만 개 제조

신약 후보물질도 ‘바코드’ 찍어 확인

| 입력 2015년 06월 08일 11:48 | 최종편집 2015년 06월 08일 18:00

이윤식 화학생물공학부 교수(왼쪽)와 정대홍 화학교육과 교수.  - 서울대 제공
이윤식 교수(왼쪽)와 정대홍 교수. – 서울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신약 후보물질에 바코드를 매겨 후보물질을 빨리 찾을 수 있는 검정 시스템을 개발했다. 마트 상품에 붙은 바코드를 통해 제품 정보를 확인하는 것과 같은 원리다. 
 

이윤식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와 정대홍 화학교육과 교수 공동연구팀은 ‘표면증강 라만산란(SERS)’을 이용한 코드 시스템을 개발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5월 28일 자에 발표했다.

기사 더보기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7195

Related Post

“유전자 가위로, 암 연구·신약 개발 활용 가능”...
views 322
"유전자 가위로, 암 연구·신약 개발 활용 가능"유전자 교정·질병 모델링 총설 발표이혜경 기자 (hgrace7@dailypharm.com) 2016-04-22 11:35:00연세대 의대 김동욱 교수팀은 최근 '셀 (Cell)' 자매지 '트렌드 인 바이오테크놀로지(Tre...
미 FDA 지난해 48건 신약 승인…사상 ‘최다’...
views 394
미 FDA 지난해 48건 신약 승인…사상 ‘최다’신약 23% ‘First-in-Class’…암 치료제 대거 승인기사입력 2016.03.05 14:32:13 | 최종수정 2016.03.05 14:32:13 | 이원식 기자 | wslee6@bokuennews.com 지난해...
조합약물에서 한국형 신약 개발의 길을 찾다...
views 520
막대한 연구비, 우수한 연구인력, 그리고 많은 실패와 이를 견뎌야 하는 끈기와 집념…… 신약 개발 성공의 전통적인 필요조건이다. 매년 수많은 화합물들이 신약이 되기 위해 도전장을 던진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신약으로써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수년간의 임상 시험을 통...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