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감염병 바이러스 한번에 100종 분석 기기 개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서로 다른 모양 새겨진 마이크로입자 이용

신종 감염병 바이러스 한번에 100종 분석 기기 개발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03월 29일 11:02 | 최종편집 2016년 03월 30일 07:00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혈액이나 타액의 유전물질을 이용해 100종 이상의 바이러스를 한번에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이 한국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김상경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마이크로시스템연구단 책임연구원(46·사진) 팀은 최근 이 기술을 개발해 국내외에서 특허 출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려면 유전물질을 구성하는 핵산(RNA)을 뽑아 낸 뒤 그 양을 증폭시키는 실시간 핵산증폭검사(PCR)를 거쳐야 했다. 이 검사는 감도가 높지만 한 번에 병원균 3, 4개만 검출할 수 있어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특정 바이러스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와 형광물질을 이용해 적은 시료로도 감염 원인 유전자를 확인할 수 있는 칩을 개발했다.

 

이 칩은 기판 위에 핵산을 증폭시킬 수 있는 마이크로 입자를 반구 형태로 떨어뜨린 뒤 자외선을 쪼여 만들었다. 이 입자에는 형광물질이 들어 있어 병원체를 만나면 형광으로 빛난다.

더보기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1196

Related Post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팀장 채용 공고...
views 1240
미래창조과학부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하는 세계최고의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본 사업의 한 분야인 ‘혁신형 의약바이오컨버젼스’를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에서 수행 중에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위 연구를 통해 신약개발...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박사급 연구원 채용...
views 364
<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박사급 연구원 채용>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프론티어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혁신을 통하여 신약개발의 새로운 파라다임을 제시하고자 출범한 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에서 아래와 같은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성실하고 책임...
KAIST 박지호 교수 Drug Delivery and Translational Resea...
views 377
카이스트 박지호 교수(바이오 및 뇌공학과)님과 Biocon이 함께 연구한 Liposomal Borrelidin 논문이 Drug Delivery and Translational Research 저널에 게재 승인 되었습니다. 논문 제목은 “Liposomal B...
새로운 유방암 표적치료제 타깃 KRT19 발굴...
views 266
새로운 유방암 표적치료제 타깃 KRT19 발굴입력 : 2014.12.14 11:21노바셀테크놀로지 '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 실려국내 바이오벤처 기업에 개발하고 있는 신규 유방암 표적치료제 타겟에 대한 연구 성과가 세계적 저명학술지 네이...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