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과 동시 치료 가능한 길 열린다

암 진단과 동시 치료 가능한 길 열린다
이상천, 민경현 박사 연구팀 연구-ACS 나노 온라인 게재

 암 진단과 동시에 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기체발포형 나노입자 기술이 개발됐다.

이상천 경희대 치의학전문대학원 악안면생체공학교실 교수 연구팀이 암 진단과 동시에 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암 조직이 정상조직보다 산성 pH를 갖는다는 점에 주목하고, 전복껍질 성분인 탄산 칼슘 미네랄이 산성 pH에서 무독성 이산화탄소 버블을 발생시키며 용해된다는 점을 착안해 항암제 담지 기체발포형 나노입자를 개발했다.

기사 더보기

http://www.bosa.co.kr/umap/sub.asp?news_pk=584020

Related Post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