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를 극복하는 ‘신비의 약’ 제트맵의 정체는?

tit_print.jpg
에볼라를 극복하는 ‘신비의 약’ 제트맵의 정체는?

입력 : 2014.08.05 17:09 | 수정 : 2014.08.05 18:33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의료 봉사를 하다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의사 켄트 브랜틀리(33) 박사와 낸시 라이트볼 (60) 여사가 미국 송환 이후 증세가 크게 호전된 데는 ‘제트맵(ZMapp)’이라는 신비의 약이 큰 역할을 했다.

4일 미국 CNN 방송은 호흡 곤란 등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인 브랜들리 박사와 라이트볼 여사가 미국 애틀랜타주 에모리대 병원으로 이송되기 전 라이베리아에서 제트맵을 투약 받고 증상이 크게 완화돼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바이오 제약회사 맵바이오가 개발한 제트맵은 동물에서 얻은 여러 에볼라 바이러스 항체를 모아 집적시킨 ‘항체 칵테일’이다. 에볼라에 감염된 뒤에도 이를 이겨낸 실험용 쥐 3마리의 체내에서 항체를 추출해 만들었다.

기사 더 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8/05/2014080502700.html

Related Post

복지부, ‘First-in-Class’ 신약 개발 본격 지원...
views 357
복지부, ‘First-in-Class’ 신약 개발 본격 지원10월 중 업체선정, 11월 사업 시행 … “4~5년 내 신약개발 성과 도출 목표”2015년 08월 27일 (목) 07:27:00이순호 기자  admin@hkn24.com    보건복지부가 ‘퍼스트-인-클래스...
메디컬용 나노입자 개발…암 진단 등 활용...
views 263
메디컬용 나노입자 개발…암 진단 등 활용 박주현 중앙대 화학신소재공학부 교수크랩/암 등의 질병을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해, 이를 나타낼 수 있는 표지인자 혹은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을 포함하는 고분자 나노입자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에 있다. 전도성 고분자로 된 나...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