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구조의 정답을 찾아서

연구소 구조의 정답을 찾아서
오피니언  Mad Scientist (2016-01-08 11:04)
– 본 글은 Mad Scientist님의 개인 블로그 자료로 BRIC에서 소개 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신 Mad Scientist님께 감사 드립니다. – 

난 연구자가 되고 싶었는데 어느날 눈떠보니 사장님이 되어 있었다

대학교의 연구실의 조직은 국가별로 좀 차이가 있긴 하지만, 한국의 대부분의 대학 이공계 연구실은 미국 대학과 대개 유사하다고 봐야 할 것이다. 즉 교수 한사람이 연구책임자 (Principal Invesitgator:PI) 로써 연구비를 수주하고,포닥 혹은 대학원생들이 소속되어 일을 수행하고,대개의 연구에 수행되는 장비 혹은 비용은 교수 개인이 수주해 온 연구비로 해결하고…간단하게 말해서 “개인 PI가 창업한 ‘연구기업’의 연합체” 비슷한 성격을 띄는게 미국 혹은 대개의 한국대학의 연구실 모습이라고 보면 된다 .

이러한 시스템이 가지는 강점이라면 PI 개인의 자율성이 최대한 보장되는 시스템이므로 초기 정착연구비를 받아서 연구실을 ‘창업’ 한 PI가 능력이 좋아서 좋은 결과를 내고, 그 내용을 좋은 논문 (혹은 특허) 화하여 결과화하고, 그걸 기반으로 다시 연구비를 수혜해서…의 사이클을 잘 따르는 사람이라면 랩 규모를 키우고, 자기가 하고 싶은 거 맘대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즉 PI 개인의 아이디어를 가장 빠르게 실현시키는데 최적화된 시스템이랄까.

스크린샷 2016-01-07 17.26.31

미국의 흔한랩의 직원 구성원 단체사진 (이 랩이다)

반면 이렇게 성공적으로 규모를 불린 극소수의 랩을 제외한 대개의 연구실에서는 항상 연구비 획득에 골몰하게 되며, 치열한 경쟁에 시달려야 한다는 문제를 가진다.

기사 더보기

http://www.ibric.org/myboard/read.php?id=268599&Page=&Board=news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