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FDA 임상3상 韓신약만 3개…R&D가 꽃핀다

올해 FDA 임상3상 韓신약만 3개…R&D가 꽃핀다

바이로메드·신라젠·티슈진 등 FDA 임상3상 진입…지트리비앤티·메지온도 기대

머니투데이 김명룡 기자|입력 : 2015.05.20 06:00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이 세계 신약허가 기관 중 승인절차가 가장 까다로운 미국 FDA(식품의약국) 임상3상 시험 승인을 잇달아 받아 주목된다. 특히 최종단계인 임상3상 시험까지 시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임상1상·2상 등 초기단계에서 다국적 제약사에 신약후보물질을 기술이전 하던 과거 신약개발 모델에서 진일보 했다는 평가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이 개발하는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티슈진-C(상품명 인보사)가 FDA 임상3상 시험 단계에 진입했다.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는 FDA 임상3상 단계에 진입한 세계 첫 사례다. 

기사 더보기

Related Post

실력 인정받는 바이오벤처들…대기업도 엄두 못내는 치료제 개발...
views 486
실력 인정받는 바이오벤처들…대기업도 엄두 못내는 치료제 개발전준범 기자 2014.11.30 16:19▲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성장성을 나타내는 바이오 벤처가 늘고 있다. / 조선일보DB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 분야는 대기업에 의해 쉽게 ...
“백신개발 시간·비용 많이 소요… 감시망 구축·위생시설 개선을”...
views 450
"백신개발 시간·비용 많이 소요… 감시망 구축·위생시설 개선을"지난해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했을 때에 세계 각국의 방역 당국은 환자 격리를 통한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이후 환자 격리만으로 에볼라를 정복할 수 없기 때문에 시급하게 백신이 생산돼야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