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절반만 가진 줄기세포 탄생

유전자 절반만 가진 줄기세포 탄생

유전체 분석과 질병 치료에 새 장 열어

일반적인 세포보다 유전체 수가 절반인 23개의 염색체를 가진 줄기세포가 탄생했다. 통상적인 인체 세포는 23쌍 즉 46개의 염색체를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유전자 연구와 질병 치료 및 인간 발생의 기원 연구 등에 중요한 도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예루살렘 히브루 대학 연구팀과 미국 컬럼비아대 의료원(CUMC) 및 뉴욕 줄기세포재단(NYSCF) 합동연구팀은 일반적인 줄기세포가 갖는 한 쌍의 유전체 대신 단일본 염색체를 가진 새로운 형태의 배아줄기세포를 생성하는데 성공했다고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지난 16일자에 발표했다.

이 줄기세포는 부모 세포 유전체를 반만 가지고 있으면서 세포 분열 능력을 지닌 최초의 인체 세포다.

질병 치료와 인간 발생 연구에 도움

인체 세포는 통상 부모로부터 각각 23개의 염색체를 물려받아 모두 두 세트, 46개의 염색체를 가진 2배체로 간주된다. 유일한 예외가 있다면 난자와 정자에 있는 생식세포로, 23개의 염색체를 가진 단일 세트만 포함하고 있어 반수체로 불린다. 반수체는 일반적인 세포 분열을 통해 더 많은 난자나 정자를 만들 수 없다.

23개의 염색체만을 가진 반수체 세포(왼쪽)와 46개의 염색체를 가진 보통의 2배체 세포(오른쪽) ⓒ Gloryn Chia/Columbia University Medical Center

23개의 염색체만을 가진 반수체 세포(왼쪽)와 46개의 염색체를 가진 보통의 2배체 세포(오른쪽) ⓒ Gloryn Chia/Columbia University Medical Center

지금까지 인체 난자세포를 이용해 배아줄기세포를 만들어내면 모두 2배체가 나왔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미수정 인체 난자세포를 분할한 다음 DNA에 형광 염색을 하고 반수체 줄기세포를 분리해 냈다. 이 반수체 줄기세포는 더 많은 2배체 세포들 사이에 흩어져 있었다.

더보기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9C%A0%EC%A0%84%EC%9E%90-%EC%A0%88%EB%B0%98%EB%A7%8C-%EA%B0%80%EC%A7%84-%EC%A4%84%EA%B8%B0%EC%84%B8%ED%8F%AC-%ED%83%84%EC%83%9D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