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세포 레고 블럭처럼 짜맞춘다

인체세포 레고 블럭처럼 짜맞춘다

암 연구와 신약탐색에 오가노이드 활용

오가노이드(organoid)로 불리는 인체 조직의 축소 모형을 DNA 유도를 통해 더욱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기술이 첫 선을 보였다.이 기술은 이전의 오가노이드 제조기술보다 더욱 정교하며, 인체 세포를 생물학적 특성을 지닌 레고 블록처럼 짜맞출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실험실 안에서 배양할 수 있는 이 작은 조직들은 인체 조직의 특별한 구조적 특성이 어떻게 성장에 영향을 미치며, 정상 궤도를 벗어나 어떻게 암이 생기는가를 연구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가 된다. 또한 치료 약을 탐색해 내고, 연구자들에게 인체의 전체 기관이 어떻게 성장하는가를 보여주는 교육적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이 신기술은 8월 31일자 ‘네이처 메소드(Nature Methods)’에 소개됐다.

‘DNA 프로그램된 세포 집합체(DAPC, DNA Programmed Assembly of Cells )로 블리는 이 신기술은 각각 수백개의 세포들을 갖고 있는 인체 유방 조직과 같이 맞춤 디자인된 수천개의 오가노이드 배열을 창출할 수 있으며, 이 오가노이드들은 수 시간 안에 제조가 가능하다.

생체 실험 않고도 맞춤의약성장 원리 연구 가능

논문의 시니어 저자이자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대 제약화학과 제브 가트너(Zev Gartner) 교수는 “이 기술로 거의 제한 없이 인체 조직을 모방해 낼 수 있다”며, “가장 초기단계에서 어떤 세포가 다른 세포와 교신하고 접촉하고 있는가를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어 세포들이 서로 상호 작용하고 주위를 움직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직으로 발달할 수 있도록 미리 프로그래밍 할 수 있다”고 밝혔다.

DNA-유도 인체 3D 프린팅 기술 연구를 지도한 Zev Gartner 교수 ⓒ photos by Elisabeth Fall

DNA-유도 인체 3D 프린팅 기술 연구를 지도한 Zev Gartner 교수 ⓒ Elisabeth Fall

기사 더보기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9D%B8%EC%B2%B4%EC%84%B8%ED%8F%AC-%EB%A0%88%EA%B3%A0-%EB%B8%94%EB%9F%AD%EC%B2%98%EB%9F%BC-%EC%A7%9C%EB%A7%9E%EC%B6%98%EB%8B%A4 

Related Post

“제약산업 꽃 R&D”…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views 199
이상훈기자kjupress@medipana.com 2015-12-22 06:08"제약산업 꽃 R&D"…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올 한해 만 5개 신약 탄생...대규모 기술수출 잇따라 꽃 피우기 시작한 국내 제약산업 R&D  제약업계에 있어 2015년은 큰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