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전자 치료 막는 생명윤리법 연내 개정”

정부 “유전자 치료 막는 생명윤리법 연내 개정”

규제완화 나선 복지부

“연구 제한 없는게 세계적인 트렌드”
국회도 개정안 논의 속도 

코오롱 관절염 新藥, 국내 판매 가능해질 듯

보건복지부가 올해 안에 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생명윤리법의 개정을 추진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이 16년째 개발 중인 퇴행성 관절염치료제가 생명윤리법 규정에 묶여 국내 판매가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는 한국경제신문 보도가 나가자 적극적으로 규제 완화에 나선 것이다. ▶본지 7월16일자 A120면 참조

복지부 관계자는 16일 “유전자 치료제 연구에 대해 허용 범위를 확대하는게 글로벌 트렌드”라며 “현행법이 이 같은 트렌드와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이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두 건의 ‘생명윤리법 및 안전에 관한 법률안’의 연내 통과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071640161

Related Post

면역항암제 급여화 고민…아이클루시그 계약위반 검토...
views 62
(히트뉴스=최은택기자) 승인 2018.06.11 06:09 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 건정심 질의응답 정부가 항암제 기준비급여 급여화 검토를 앞으로 3년 이내 마무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계층과 대상별, 암종별 우선순위도 제시했다. 정부 계획안이 발표됐지만...
IT·BT 융합 ‘신약개발 하이웨이’ 열린다...
views 237
'기존제품 다시보기' 역발상 R&D 눈길… 팜DB 구축 활용도 활발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2019년 한국형모델 구축 박차  ◇ 사진설명 :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소속 연구원이 전임상 항암효과 검증 실험에 사용할 화학물질을 준비하고 있다. &...
신약 개발, 범부처 혁신성장동력 분야로 확정...
views 538
(메디게이트) 박도영 기자, 기사입력시간 17.12.26 09:47 | 최종 업데이트 17.12.26 09:47 정부, 신약 등 13개 성장동력에 2022년까지 8조 지원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혁신신약 후보물질 100개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원천...
신약 ‘밸류업’ 절실” 글로벌이 요구하는 제품 만들자...
views 202
신약 '밸류업' 절실" 글로벌이 요구하는 제품 만들자""국내 제약산업…연구자도, 전문가도, CRO도 다 빈약"어윤호 기자 (unkindfish@dailypharm.com) 2014-01-06 06:15:00종근당의 당뇨병치료제 '듀비에'를 포함, 2013년 연...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