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전자 치료 막는 생명윤리법 연내 개정”

정부 “유전자 치료 막는 생명윤리법 연내 개정”

규제완화 나선 복지부

“연구 제한 없는게 세계적인 트렌드”
국회도 개정안 논의 속도 

코오롱 관절염 新藥, 국내 판매 가능해질 듯

보건복지부가 올해 안에 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생명윤리법의 개정을 추진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이 16년째 개발 중인 퇴행성 관절염치료제가 생명윤리법 규정에 묶여 국내 판매가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는 한국경제신문 보도가 나가자 적극적으로 규제 완화에 나선 것이다. ▶본지 7월16일자 A120면 참조

복지부 관계자는 16일 “유전자 치료제 연구에 대해 허용 범위를 확대하는게 글로벌 트렌드”라며 “현행법이 이 같은 트렌드와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이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두 건의 ‘생명윤리법 및 안전에 관한 법률안’의 연내 통과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071640161

Related Post

잇따른 임상실패 ‘c-Myc 저해 항암제’, 새 해결책 제시...
views 588
잇따른 임상실패 'c-Myc 저해 항암제', 새 해결책 제시 기사입력 : 2017-05-22 13:33|수정 : 2017-05-22 18:49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단백질 상호작용 저해→단백질-유전자 결합...
“독감도 잡을 수 있다” 치료 단백질 발견...
views 414
“독감도 잡을 수 있다” 치료 단백질 발견입력 F 2015.01.13 08:30 수정 2015.01.13 08:59 수면의 치유 능력 향상시켜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독감은 코, 목 등 상부 호흡기계나 폐를 침범하며 갑작스런 고열...
가장 혁신적인 연구자, 김성훈
views 1323
한국 제약산업을 움직인 사람들… 학계·업계 설문조사가장 혁신적 연구자는 김성훈 교수 단연 1위가장 기대되는 신약은 수퍼항생제·자이데나국내 제약산업은 2012년 한 해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 양상은 강력한 규제와 자발적인 혁신 사이에서 절박한 생존의 길을 찾는 것이었...
모든 에볼라바이러스에 대항할 인간 항체 발견...
views 460
모든 에볼라바이러스에 대항할 인간 항체 발견 백신과 치료법 개발 가속화 예상 치사율이 25~90%에 달하는 에볼라바이러스 출혈열이 지난 주 11일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재발해 각국 보건당국은 비상감시반을 운영하며 이 지역 여행객들에게 주의를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