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치료 ‘IDE’ 분비원리 세계 첫 규명

기사 입력시간 : 2016-03-15 오전 6:03:02 cmdPrint.gif
치매치료 ‘IDE’ 분비원리 세계 첫 규명
미래부, 묵인희 서울대 교수 연구팀

 알츠하이머(치매) 질환 치료에 중요한 ‘인슐린분해효소(IDE)’ 분비 메커니즘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에서 처음으로 규명됐다. ‘IDE’는 인슐린과 베타아밀로이드를 동시에 분해하는 단백질 분해효소다.

 

news_photo.asp?pk=297382&size=c
▲ 묵인희 교수

 15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묵인희 서울대의대 교수연구팀(생화학교실)이 베타아밀로이드와 인슐린을 동시에 분해하는 IDE의 분비 메커니즘을 구명했다. 
 

 치매로 불리는 알츠하이머병은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이다. 증상 완화제만 있을 뿐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았다. 병리학적 특징으로는 뇌 속에 노인반점(amyloid plaque)이 생기는 것이다. 정상인은 베타아밀로이드를 쉽게 분해하지만 알츠하이머 환자는 분해하지 못해 노인반점이 쌓인다. 베타아밀로이드 생성과 분해의 불균형으로 단백질이 과도하게 쌓이면서 단단한 응집체인 노인반점이 생긴다. 이 같은 불균형을 해결하는 것이 숙제였다. 

 

 연구팀은 뇌 대부분을 차지하는 성상교세포가 베타아밀로이드 분해에 기여하는 IDE의 주요한 공급세포라는 기존 연구결과에 착안했다. 성상교세포는 중추신경계에서 지주조직 역할을 담당하는 신경교세포의 한 종류로 뇌 안 세포 전체 70∼80%의 비율을 차지한다. 

더보기

http://www.bosa.co.kr/umap/sub.asp?news_pk=600863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