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적자 내다 신약 하나에 3525억…“바이오는 장기 투자”

16년 적자 내다 신약 하나에 3525억…“바이오는 장기 투자”

[중앙일보] 입력 2016.07.01 02:16   수정 2016.07.01 03:15

기사 이미지김선영(61) 서울대 생명공학부 교수(바이로메드 R&D 최고전략책임자)는 1996년 봄 실험실에서 있었던 일을 잊지 못한다. 수년간 매달린 끝에 유전자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한 날이었다. 김 교수는 바로 대형 제약사 문을 두드렸다. 임상시험과 상품화 등을 거치려면 적잖은 자금이 들어서다. 그는 내로라하는 국내 제약사 7곳을 돌며 공동 개발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
김 교수는 “ 협업은 고사하고 내가 무슨 얘길 하는지도 알아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기술을 썩히기 싫었던 김 교수는 대학원생 두 명과 연구실에서 서울대 첫 학내 벤처 바이로메드를 설립했다. 이후 몇 번의 자금난을 거친 끝에 회사는 시가총액 2조300억원의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 반열에 올랐다.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0247264#none

Related Post

“기술수출 맥 짚었다”…’제 2한미’는 바이오벤...
views 598
"기술수출 맥 짚었다"…'제 2한미'는 바이오벤처에서제넥신·알테오젠, 시장성 높은 플랫폼 기술로 글로벌 '기술수출' 도전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입력 : 2016.01.20 03:30|조회 : 5290한미약품 기술수출 바통을 올해 이어받을 대표주자는 정통 제약사가 아닌...
신경과학이 차세대의 항암 영역이다
views 408
(메디게이트뉴스=배진건박사) 기사입력시간 18.06.29 05:41 | 최종 업데이트 18.06.29 05:41 E014998(게티이미지뱅크) 한 달 전 모 국내 제약사로부터 퇴행성중추신경계질환(degenerative CNS disease) 초기 신약개발에...
유영민 장관,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현장방문...
views 786
(이데일리=방인권기자) 입력: 2018-04-11 17:26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광교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내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을 방문하여 연구단 내 창업기업(온코태그 디아그노틱스)의 대표를 만나 그간의 성과를 ...
‘제약·바이오 투자’ 대기업들의 서로 다른 전략...
views 701
‘제약·바이오 투자’ 대기업들의 서로 다른 전략‘후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로 퀀텀 점프 노려…SK·LG·CJ는 신약 주력◆‘후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로 퀀텀 점프 노려…SK·LG·CJ는 신약 주력 삼성·SK·LG·CJ 등 국내 대기업이 차세대 먹거리로 제약·바이오를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