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적자 내다 신약 하나에 3525억…“바이오는 장기 투자”

16년 적자 내다 신약 하나에 3525억…“바이오는 장기 투자”

[중앙일보] 입력 2016.07.01 02:16   수정 2016.07.01 03:15

기사 이미지김선영(61) 서울대 생명공학부 교수(바이로메드 R&D 최고전략책임자)는 1996년 봄 실험실에서 있었던 일을 잊지 못한다. 수년간 매달린 끝에 유전자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한 날이었다. 김 교수는 바로 대형 제약사 문을 두드렸다. 임상시험과 상품화 등을 거치려면 적잖은 자금이 들어서다. 그는 내로라하는 국내 제약사 7곳을 돌며 공동 개발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
김 교수는 “ 협업은 고사하고 내가 무슨 얘길 하는지도 알아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기술을 썩히기 싫었던 김 교수는 대학원생 두 명과 연구실에서 서울대 첫 학내 벤처 바이로메드를 설립했다. 이후 몇 번의 자금난을 거친 끝에 회사는 시가총액 2조300억원의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 반열에 올랐다.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0247264#none

Related Post

국내 제약·바이오, ‘항체-약물접합체’를 잡아라...
views 324
국내 제약·바이오, '항체-약물접합체'를 잡아라ADC 기술 제휴, 항암제 개발 소식 이어져어윤호 기자 (unkindfish@dailypharm.com) 2016-03-24 06:15:00국내 업체들의 항체-약물접합체(ADC, Antibody-drug conjugate)...
올 출시 생물약 5개 블록버스터 전망
views 234
올 출시 생물약 5개 블록버스터 전망오크렐리주맙 필두, 2020년까지 도달 관측이피 밴티지  올해 출시될 생물약 가운데 로슈의 오크렐리주맙 등 5개가 2020년까지 블록버스터로 기대된다. 이피 밴티지에 따르면 다발경화증 치료제 오크렐리주맙이 2020년 예상매출 27억...
폐암치료제 오시머티닙·세리티닙 잇달아 승전보...
views 947
폐암치료제 오시머티닙·세리티닙 잇달아 승전보 세계폐암학회서 잇따라 발표돼 승인 2016년 12월 08일  06:00:51 박상준 기자 sjpark@monews.co.kr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