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연(Zn)’, 당뇨 등 대사질환 새 치료법으로 주목

‘아연(Zn)’, 당뇨 등 대사질환 새 치료법으로 주목

기사입력 : 2016-07-08 09:53|수정 : 2016-07-08 21:0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은진 기자

“아연이 인슐린 기능 회복” 해외 연구서 제기

아연(Zn)이 인슐린의 기능을 도와 대사질환 조절과 당뇨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해외 연구논문들이 속속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아연이 당뇨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접근법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이다. 국내 바이오벤처인 노브메타파마가 아연을 기반으로 한 신약물질 싸이클로지(Cyclo-Z)로 당뇨 등 대사질환 신약 개발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다.

성인 당뇨병인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이 분비되지만 인슐린 저항성으로 혈당 조절을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인슐린이 분비된다는 점에서 제1형 당뇨병과 구별된다. 인슐린 저항성이 커지면 체내에서 필요한 당의 합성과 이용, 축적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이에 따라 혈당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아 결국 대사이상을 초래한다. 간단히 말해서 인슐린 효율이 떨어져 포도당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원문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1267

Related Post

신약 후보물질 평가 ‘3차원 세포배양 플랫폼’ 개발...
views 446
(대전_연합뉴스=이재림 기자) 2018/07/31 10:04 KBSI·고려대 연구팀, 웰 플레이트 접합 가능한 젤 유닛이 성과 핵심 지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신약 후보물질을 평가할 수 있는 장비가 개발됐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바이오융합분...
비용 20% 줄이는 신약개발 고속道 뚫는다...
views 547
"임상前 3단계를 동시에 진행·· 보통 12년 걸리는 개발 기간 7년 반~ 9년으로 줄일수 있어항암 유전자 7개 발굴, 해외서 먼저 알아보고 투자 ▲ 세포를 관찰하는 레이저 현미경 뒤에 선 서울대 김성훈 교수.    그는“보통 12...
美 작년 41개 신약 승인, 18년만에 최고 기록...
views 486
美 작년 41개 신약 승인18년만에 최고 기록…특수약 15개 미국에서 지난 2014년 총 41개의 신약을 승인해 18년만에 최대 기록을 세운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년도보다도 14개 늘어난 기록이며 지난 1996년의 53개 승인에 이은 두 번째 기록이기도 하다.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