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변이 740만개 찾았다… 역대 최대 규모 연구결과 발표

[표지로 읽는 과학] 사이언스, 신경면역학 다룬 4편의 논문 집중조명

유전자 변이 740만개 찾았다… 역대 최대 규모 연구결과 발표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08월 21일 14:28 | 최종편집 2016년 08월 21일 18:00

미국과 유럽 공동연구진이 역대 최대 규모의 인간 유전자 변이 연구를 진행했다.

 

‘네이처’ 18일자 표지에는 ‘엑솜(exome)’이란 단어를 유전자 그림 형태로 디자인한 이미지가 실렸다. 엑솜은 유전자 중에서 단백질을 만드는 부분이다. 전체 유전자의 1%에 불과하지만 엑솜에 문제가 생기면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이번 주 네이처 표지 논문은 인간 유전자 변이 연구 중 사상 최대 규모의 연구내용을 다뤘다. 대니얼 맥아더 미국 브로드연구소 교수 등 과학자 100여 명이 참여했다. 브로드연구소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하버드대가 공동 설립한 생명과학연구소로 유전자 연구 분야에선 세계 최대 규모다.

 

연구진은 유럽인과 아프리카인, 아시아인과 남아메리카인 등 6만706명의 엑솜을 조사해 740만 개에 이르는 유전자 변이를 발견했다. 이 중에는 처음 발견된 엑솜 변이도 다수 포함돼 있었으며 희귀하거나 독특한 변이도 있었다. 연구진은 낭성 섬유증, 파이퍼 증후군, 스미스 렘리 오피츠 증후군 등 유전병의 원인을 밝히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맥아더 교수는 “이번에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는 희소 유전병의 원인을 조사할 최고의 창”이라며 “유전자 변이와 유전병의 관계를 밝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처, 사이언스 제공

네이처, 사이언스 제공

사이언스 19일자 표지에는 신경세포를 지키고 있는 미세아교세포(면역기능)의 이미지가 실렸다.

원문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3482

Related Post

“치매 원인은 물집 만드는 흔한 바이러스” 미국 연구팀 주장...
views 384
(과학동아=윤신영기자) 2018년 06월 22일 00:00 에리조나대 제공 알츠하이머성 치매가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벤 리드헤드 미국 마운트시나이의대 유전학및게놈학과 교수팀은 사람에게 흔한 바이러스 중 하나인 '단순포진바이러스'의 ...
AI로봇이 DNA 분리해 5만번 항체 테스트...
views 139
(매일경제=신찬옥, 서진우, 김혜순기자) 입력 : 2018.10.15 17:16:43 수정 : 2018.10.15 17:17:08 AI로봇·빅데이터로 신약발굴 임상 기간·비용 크게 줄것 AI 활용으로 실패리스크도↓ SK바이오팜, 국내첫 AI기반 약물 설계 플랫...
트럼프 대통령, Right to Try 법안 서명…국내 신약개발 업체 호재...
views 424
(머니투데이방송=정희영기자) 2018/06/01 15:25 이제 미국에서는 치료제가 없는 말기 환자들의 경우 임상 중인 약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임상 약에 대한 환자접근성이 높아진 만큼 미국에서 임상을 진행 중인 국내 신약개발 업체들에게는 호재로 작용...
면역질환 이용해 ‘암’ 치료하는 길 열었다...
views 265
(동아사이언스=전승민기자) 2018년 08월 07일 17:49 아토피, 천식, 건선, 비염, 크론병 등은 모두 신체가 자기 몸의 조직을 외부 위험물질로 인식해 스스로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이다. 대부분 선천적이며 난치성인데다, 심할 경우 생명까지 위험한 경우...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