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변이 740만개 찾았다… 역대 최대 규모 연구결과 발표

[표지로 읽는 과학] 사이언스, 신경면역학 다룬 4편의 논문 집중조명

유전자 변이 740만개 찾았다… 역대 최대 규모 연구결과 발표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08월 21일 14:28 | 최종편집 2016년 08월 21일 18:00

미국과 유럽 공동연구진이 역대 최대 규모의 인간 유전자 변이 연구를 진행했다.

 

‘네이처’ 18일자 표지에는 ‘엑솜(exome)’이란 단어를 유전자 그림 형태로 디자인한 이미지가 실렸다. 엑솜은 유전자 중에서 단백질을 만드는 부분이다. 전체 유전자의 1%에 불과하지만 엑솜에 문제가 생기면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이번 주 네이처 표지 논문은 인간 유전자 변이 연구 중 사상 최대 규모의 연구내용을 다뤘다. 대니얼 맥아더 미국 브로드연구소 교수 등 과학자 100여 명이 참여했다. 브로드연구소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하버드대가 공동 설립한 생명과학연구소로 유전자 연구 분야에선 세계 최대 규모다.

 

연구진은 유럽인과 아프리카인, 아시아인과 남아메리카인 등 6만706명의 엑솜을 조사해 740만 개에 이르는 유전자 변이를 발견했다. 이 중에는 처음 발견된 엑솜 변이도 다수 포함돼 있었으며 희귀하거나 독특한 변이도 있었다. 연구진은 낭성 섬유증, 파이퍼 증후군, 스미스 렘리 오피츠 증후군 등 유전병의 원인을 밝히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맥아더 교수는 “이번에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는 희소 유전병의 원인을 조사할 최고의 창”이라며 “유전자 변이와 유전병의 관계를 밝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처, 사이언스 제공

네이처, 사이언스 제공

사이언스 19일자 표지에는 신경세포를 지키고 있는 미세아교세포(면역기능)의 이미지가 실렸다.

원문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3482

Related Post

세상을 놀라게 할 2017년 과학 이슈
views 347
세상을 놀라게 할 2017년 과학 이슈 인조게놈, 생체인증, AI로봇, 암흑물질 규명 등 2017년 새해가 시작됐다. 올해 과학·기술계에는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나오고 있는 가운데 BBC 텔레그래프 NBC 등 주요 ...
말라리아도 백신 나왔다…케냐·가나·말라위에 내년 보급...
views 369
말라리아도 백신 나왔다…케냐·가나·말라위에 내년 보급 2017년 04월 25일 (화) 15:53:17 김보경 기자 vivid@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
세균으로 암 제거한다
views 358
세균으로 암 제거한다 임소형 입력 2017.02.09 04:42 신개념 면역치료 기법 가능성 확인..120년 전 의료기술 재등장 인체에 치명적인 병을 일으키는 세균으로 다양한 암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부작용 심한 항암제를 쓰기보...
DNA 합성해 효모 만들어… 인간, 神을 넘보다...
views 934
DNA 합성해 효모 만들어… 인간, 神을 넘보다   최인준 기자 입력 : 2017.03.16 03:00 | 수정 : 2017.03.16 08:45 - 국제공동연구진 개발 효모 게놈 16개 중 5개 만들어… 2년내 100% 인공효모...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