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탈을 쓴 ‘유사과학’

2016-08-29 03:00:00 편집

[이슈&트렌드/전승민]과학의 탈을 쓴 ‘유사과학’

면역력에 대한 관심을 높였던 메르스 바이러스의 현미경 사진. 천연식품이 면역력을 높인다는 일부의 주장에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 동아일보DB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1.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서 나오는 강한 전자파는 꿀벌의 방향감각을 교란한다. 꿀벌이 수분(受粉)을 못하게 되면 참외 농사가 불가능해진다.

#2. 사람은 면역력으로 병과 싸운다. 병에 걸리면 천연식품을 먹고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최선이다.

두 이야기는 과연 옳을까. 얼핏 보기엔 과학적으로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꿀벌의 방향감각이 전자파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는 일부 있었다. 인체가 면역력을 갖고 있는 병에 잘 걸리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이 두 가지 이야기는 신빙성이 떨어진다. 우선 참외 재배 지역까지 강한 전자파가 전달되지도 않는다. 만약 전달된다고 해도 농사에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다. 개인이 가진 면역력을 식품으로 높일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 역시 근거가 부족하다. 하지만 두 이야기는 적잖은 파급효과를 냈다. 사드 배치에 깊은 불안을 나타낸 사람이 적지 않았다. 병원을 불신해 병을 키운 사람도 의외로 많다.

한발 더 나아가면 이와 비슷한 억지 주장이 아예 상식처럼 굳어지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피부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콜라겐 식품이나 화장품이다. 사람이 피부 탄력을 유지하는 데 콜라겐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콜라겐을 먹거나 바르면 피부 건강이 좋아질 거라고 주장하는 식이다. 하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다르다. 콜라겐은 단백질 형태 중 하나로 분자가 커서 음식이나 화장품 형태로 흡수될 수 없다. 음식으로 먹으면 아미노산으로 분해돼 흡수되니 다른 단백질과 다를 바 없다. 화장품으로 피부에 바르면 모공으로 침투되지 못하고 그대로 씻겨 나간다. 음양오행에 따라 사람의 체질을 감별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모두 비슷한 종류다. 이 단계까지 오면 ‘유사 과학’ 또는 ‘사이비 과학’이라고 구분하는 편이 더 정확하다.

원문

Related Post

내 유전자가 질병을 일으킬 확률은? 유전자 변이 `웹 백과사전` 나온다...
views 1094
내 유전자가 질병을 일으킬 확률은? 유전자 변이 `웹 백과사전` 나온다 한국인이 자주 걸리는 질병 유전정보를 한눈에 보는 웹 포털이 구축된다. 유전자 변이정보뿐만 아니라 전문가가 질병과의 연관성까지 분석한 주석을 제공하는 `유전자 웹 백과사전`이다. ...
특정 유전자변이 암 타깃 신약 기대감 ‘新패러다임의 시작?’...
views 877
특정 유전자변이 암 타깃 신약 기대감 '新패러다임의 시작?' 기사입력 : 2017-06-07 09:51|수정 : 2017-06-07 09:5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록소 온콜로지 "LOXO-101의 환자 반응률 76%, 올해말 내년초 FD...
염증부위 선택적 면역억제기법 개발
views 191
서수길 교수팀, 염증부위 선택적 면역억제기법 개발 기사입력 2017.07.13 16:20:36 | 최종수정 2017.07.13 16:20:36 | 전미옥 | romeok@kukinews.com ...
2017년은 가상현실의 세계… 줄기세포 치료도 대중화...
views 305
2017년은 가상현실의 세계… 줄기세포 치료도 대중화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 : 2017.01.05 03:00 | 수정 : 2017.01.05 07:43 미리 보는 국내 10大 과학 뉴스 올해에는 컴퓨터가 만든 가상의 세계가...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