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을 돌아다니며 병든 세포에 약 가져다 주는 ‘나노피시’ 개발

혈관을 돌아다니며 병든 세포에 약 가져다 주는 ‘나노피시’ 개발

[중앙일보] 입력 2016.09.11 15:13   수정 2016.09.13 08:28

기사 이미지

나노피시의 움직임.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보단 지렁이가 꿈틀거리는 것처럼 보인다. [사진 유튜브 캡처]

1987년 개봉작 ‘이너스페이스(Inner Space)’에서 주인공인 다크 펜델톤(데니스 퀘이드)는 초소형화 과정을 거쳐 세포보다 작은 마이크로 잠수정을 탄 뒤 사람 몸 속에 들어간다. 66년작 ‘마이크로 결사대(Fantastic Voyage)’에서 모티를 딴 영화다.

두 영화 모두 ‘아주 작은 물체가 인체의 혈관을 타고 돌아다니면서 진단을 하거나 병을 고칠 수 있을까’라는 아이디어에서 나왔다. 그런데 그 아이디어가 곧 현실이 될 것 같다.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0582726#none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