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치료 극대화 방안 찾아

면역항암치료 극대화 방안 찾아

면역반응과 면역억제 조절 분자스위치 발견

새로운 3세대 암 치료법으로 떠오르고 있는 면역항암치료의 제한점을 극복하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해 다른 난치병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는 단서가 발견됐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의대와 무어스(Moors) 암센터 연구진은 면역 억제를 조절하는 분자 스위치를 찾아내 면역 치료 효과를 크게 향상시킴으로써 암에서부터 알츠하이머병이나 크론병 같은 난치병까지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19일자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를 이끈 UC샌디에이고 의대 병리학과 주디스 바너(Judith A. Varner) 교수는 “T세포 체크포인트 억제제와 같은 면역항암제는 조기 치료와 임상시험에서 큰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으나 효과가 보편적이지는 않다”며, “우리 연구진은 현재 활용되는 면역치료 효과를 증강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했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암의 면역 억제를 조절하고 면역항암치료를 더욱 효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핵심 기전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고 밝혔다.

우리 몸에서 자연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T세포(적색)의 공격을 받고 있는 구강 편평상피 암세포를 모조 컬러 스캔 전자현미경이 그려냈다.  ⓒ National Cancer Institute

우리 몸에서 자연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T세포(적색)의 공격을 받고 있는 구강 편평상피 암세포를 모조 컬러 스캔 전자현미경으로 포착했다. ⓒ National Cancer Institute

대식세포, 면역 증진과 억제에 관여

우리 몸에 병원균이 침범하거나 손상을 받으면 인체 면역체계는 먼저 대식세포를 출동시켜 이에 대처한다. 백혈구의 일종인 대식세포는 염증을 일으키는 단백질인 사이토카인을 분비하며 이 사이토카인은 또다른 면역세포인 T세포가 건강상의 위협을 공격하도록 촉발한다. 대식세포는 그 다음 스위치를 전환해 T세포의 활동을 약화시키고 조직 복구를 자극하는 다른 사이토카인을 분비하게 된다.

원문
http://www.sciencetimes.co.kr/?news=%EB%A9%B4%EC%97%AD%ED%95%AD%EC%95%94%EC%B9%98%EB%A3%8C-%EA%B7%B9%EB%8C%80%ED%99%94-%EB%B0%A9%EC%95%88-%EC%B0%BE%EC%95%84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