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시미 요시노리, ‘자가 포식’ 연구로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

일본 오시미 요시노리, ‘자가 포식’ 연구로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

  •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 이기상 헬스조선 인턴기자

 

입력 : 2016.10.04 11:15

2016100401181_0

오스미 요시노리(71) 일본 도쿄공업대학 명예교수가 50년간 매달린 자가 포식 연구로 2016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사진=SBS 뉴스 캡처

일본 도쿄공업대학 명예교수 오스미 요시노리(71)가 2016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50년간 세포 내 노폐물을 청소하는 ‘오토 파지(자가 포식)’ 연구에 몰두한 결과다.

세포 청소부로 불리는 자가 포식은 세포가 스트레스를 받거나 세균에 감염돼 생긴 불필요한 단백질 찌꺼기를 에워싸는 일종의 주머니다. 노폐물은 이 주머니에 쌓여 세포 내 리소좀이라는 곳으로 이동해 분해된다. 이전까지는 이 주머니가 생성되는 과정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오스미 교수가 연구를 통해 주머니 생성을 명령하는 유전자를 최초로 발견했다. 자가 포식은 노폐물 청소 기능뿐만 아니라 비상시 에너지를 재활용하는 역할도 한다.

원문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6/10/04/2016100401329.html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