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과 기업가 정신 – 2006년 화학상, 로저 콘버그

[스페셜 칼럼D] 노벨상과 기업가 정신③ – 2006년 화학상, 로저 콘버그 –

[중앙일보] 입력 2016.11.21 16:21   수정 2016.11.22 10:17

2006년 노벨 화학상은 유전자 즉 DNA 안에 들어있는 정보가 어떻게 RNA로 전달되는지를 밝힌 공로로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의 로저 콘버그에게 주어졌다. 1953년에 DNA 이중나선 구조가 밝혀진 후 60년대에는 DNA를 주형으로 하여 어떻게 RNA가 만들어지며 정보가 전달되는지, 즉 ‘전사(轉寫)’ 과정이 집중적으로 연구되었다. 그러나 이는 모두 박테리아와 같이 간단한 생명체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였다. 인간처럼 핵을 가진 세포로 이루어진 생명체에서는 이보다 훨씬 더 복잡한 과정을 거쳐 전사가 진행되기 때문에 30여년의 추가 작업이 필요했다. 워낙 흥미롭고 중요한 분야였기 때문에 뛰어난 인재들이 경쟁적으로 연구했고, 흥미로운 결과들이 쏟아져 나왔다. 그 중에서 콘버그가 단독으로 뽑힌 것이다. 그의 수상은 여러 차원에서 주목을 끌었다.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0903993#none

Related Post

‘슈퍼박테리아’ 이기는 新항생제‥한국서는 그림의 떡?...
views 260
'슈퍼박테리아' 이기는 新항생제‥한국서는 그림의 떡? 미국은 항생제 개발 촉진법 이후 신약만 5개‥약제내성 문제 커지고 있는 국내, 정부 관심 절실 '항생제 내성'(Anti-Microbial Resistance, AMR)으로 생겨난...
‘생체시계 유전자’로 루게릭병 원인 찾았다...
views 355
‘생체시계 유전자’로 루게릭병 원인 찾았다 문병도 기자 2017-04-07 01:00:00 형질변환 초파리를 이용한 실험 모델을 사용했다. /사진=UNIST 퇴행성 뇌질환 유전...
‘1g에 24억’…신약 시장 집어삼키는 중국...
views 497
‘1g에 24억’…신약 시장 집어삼키는 중국 입력 2016.06.30 02:44   수정 2016.06.30 08:33 중국 제약업계 4위 푸싱제약은 지난해 국내 바이오벤처 레고캠바이오·제넥신 등에서 800억원 가까이 바이오...
췌장암 생존율 20년째 제자리… 증상 없고 진단 어렵기 때문...
views 337
췌장암 생존율 20년째 제자리… 증상 없고 진단 어렵기 때문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 2017.03.08 04:30 | 수정 : 2017.03.08 09:02 췌장암 집중 분석 치료받는 환자, 4년간 27% 늘어…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