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신약개발 환상, 무관심에서 비롯”

“깨진 신약개발 환상, 무관심에서 비롯”
실패 위험성 간과·상황변화 무심 … “글로벌 기준의 냉철한 판단 필요”
2017년 01월 11일 (수) 00:06:51 김다정 기자 admin@hkn24.com
[헬스코리아뉴스 / 김다정 기자] 지난해 수차례 일어난 국내사의 신약기술 계약 해지는 경쟁사 상황에 무관심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015년 한미약품의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 체결 이후, 국내 제약사들은 신약 파이프라인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지난 20년 동안 제약·바이오산업은 리베이트 규제·약가인하 등 정부의 정책에 의해 움직였지만, 규제 이슈가 아닌 기술개발 이슈가 떠오르면서 산업 발전에 대한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원문
http://www.hkn24.com/news/articleView.html?idxno=159375

Related Post

세포 스크린해 신약물질 탐색
views 134
세포 스크린해 신약물질 탐색신기술 3選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페노믹스크린 2014년 03월 12일 (수) 10:07:08박병표 기자  tikitiki@thescoop.co.kr  ▲ 신약후보물질을 빠르게 찾아내는 것도 경쟁력이다. 결...
바이오의약품, 빛으로 표적 세포에 정확하게 전달한다...
views 949
바이오의약품, 빛으로 표적 세포에 정확하게 전달한다   김민수 기자   입력 : 2016.08.09 11:29 국내 연구진이 빛을 이용해 질병 치료용 단백질(바이오의약품)을 체내로 정확하고 안전하게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을...
美 제네릭·바이오시밀러 절감액 ‘상당’...
views 143
美 제네릭·바이오시밀러 절감액 ‘상당’지난 10년 1조5000억달러…바이오시밀러는 2500억달러 전망GPhA 보고  미국에서 지난 10년간 제네릭으로 인해 1조5000억달러가 절감됐으며 향후 10년 간 바이오시밀러로 인해 2500억달러 정도를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