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신약개발 환상, 무관심에서 비롯”

“깨진 신약개발 환상, 무관심에서 비롯”
실패 위험성 간과·상황변화 무심 … “글로벌 기준의 냉철한 판단 필요”
2017년 01월 11일 (수) 00:06:51 김다정 기자 admin@hkn24.com
[헬스코리아뉴스 / 김다정 기자] 지난해 수차례 일어난 국내사의 신약기술 계약 해지는 경쟁사 상황에 무관심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015년 한미약품의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 체결 이후, 국내 제약사들은 신약 파이프라인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지난 20년 동안 제약·바이오산업은 리베이트 규제·약가인하 등 정부의 정책에 의해 움직였지만, 규제 이슈가 아닌 기술개발 이슈가 떠오르면서 산업 발전에 대한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원문
http://www.hkn24.com/news/articleView.html?idxno=159375

Related Post

뒤쳐진 ‘바이오 코리아’
views 588
뒤쳐진 '바이오 코리아' 연구·투자 활발한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 중심으로 산·학 협력 기사입력 : 2016년06월13일 13:56 최종수정 : 2016년06월13일 14:03  정부는 바이오헬스 7대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지...
만화로 대중과 소통하는 과학자, 권남훈 박사...
views 911
  만화로 대중과 소통하는 과학자, 권남훈 박사
한국 약으로는 두번째로… 新藥 시벡스트로, 미국 FDA 허가...
views 220
한국 약으로는 두번째로… 新藥 시벡스트로, 미국 FDA 허가 조선경제 강동철 기자 입력 : 2014.06.23 02:55 동아ST 개발 피부질환 치료제… 한국약, 11년만에 승인 받아 동아ST는 자사가 개발한 수퍼박테리아 항생제인 '시벡스트로'가 미국 식...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