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과학] [과학을 읽다]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UNIST 연구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 분리하는 기술 내놓아

▲엑소디스크(Exodisc)의 디자인과 기능.[사진제공=UNIST]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소변으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국내 연구팀이 소변이나 혈액에서 암 진단에 필요한 물질만 효과적으로 채집하는 기술을 내놓았습니다. 조직검사에 집중됐던 암의 진단과 치료를 소변으로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유니스트(UNIST, 총장 정무영) 생명과학부의 조윤경 교수팀(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 그룹리더)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를 분리하고 검출하는 장치인 ‘엑소디스크(Exodisc)’를 개발했습니다. 나노 소포체는 세포 활동 중에 나오는 40~1000㎚(1㎚는 10억분의1m) 크기의 생체물질입니다. 이 물질을 분석하면 암 등 각종 질병 유무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

암 치료한 박테리아, 스스로 자폭
views 133
치료한 박테리아, 스스로 자폭 난치병 치료에 '킬스위치' 활용 1990년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스릴러 영화 ‘레옹’은 주인공인 킬러의 독특한 습관과 12세 소녀와의 우정 등으로 인해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워낙 멋진 ...
실패를 먹고 자라는 바이오…절대 기죽지 마라...
views 218
실패를 먹고 자라는 바이오…절대 기죽지 마라 한미약품 사태로 흔들리는 제약산업 `배짱·두뇌·제도` 3박자로 업그레이드 기사입력 2016.10.19 04:10:05 ■ 세계지식포럼 바이오세션 전문가들이 바라본 한국바...
혈액검사로 폐암 재발 가능성, 기존 대비 70일 빨리 알아낸다...
views 175
혈액검사로 폐암 재발 가능성, 기존 대비 70일 빨리 알아낸다 2017년 05월 28일 23:51 네이처 제공 이번 주 ‘네이처’ 표지는 혈관을 타고 순환하는 암세포의 DNA인 ‘순환종양DNA(ctDNA)’의 모습이 담겼다. ctDNA는 종...
“AI 의사는 의사 보조 역할…신약 개발 왓슨도 곧 나온다”...
views 417
"AI 의사는 의사 보조 역할...신약 개발 왓슨도 곧 나온다"   허지윤 기자 입력 : 2017.03.17 05:22 | 수정 : 2017.03.17 07:31 의료 분야의 인공지능(AI)으로 주목받은 ‘왓슨 포 온콜로지(Wats...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