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과학] [과학을 읽다]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UNIST 연구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 분리하는 기술 내놓아

▲엑소디스크(Exodisc)의 디자인과 기능.[사진제공=UNIST]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소변으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국내 연구팀이 소변이나 혈액에서 암 진단에 필요한 물질만 효과적으로 채집하는 기술을 내놓았습니다. 조직검사에 집중됐던 암의 진단과 치료를 소변으로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유니스트(UNIST, 총장 정무영) 생명과학부의 조윤경 교수팀(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 그룹리더)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를 분리하고 검출하는 장치인 ‘엑소디스크(Exodisc)’를 개발했습니다. 나노 소포체는 세포 활동 중에 나오는 40~1000㎚(1㎚는 10억분의1m) 크기의 생체물질입니다. 이 물질을 분석하면 암 등 각종 질병 유무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

AI 기반 신약 개발 스타트업 스탠다임, 국제무대서 신규 서비스 론칭...
views 443
(조선비즈=김민수기자) 입력 2018.11.05 10:24 인공지능(AI) 기반의 국내 신약 개발 스타트업 스탠다임이 국제 콘퍼런스에서 신규 서비스를 공개한다. 화이자, 일라이릴리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제품 계약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스탠다임은 11...
‘꿈의 신약’ 유전자 치료제…국내시장 첫걸음 뗐다...
views 902
`꿈의 신약` 유전자 치료제…국내시장 첫걸음 뗐다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TGF-β1` 유전자가 들어가 골관절염 치료에 효과…19년 투자, 최근 식약처 허가 신라젠 간암치료 `펙사벡`韓·美·中서 3상임상 진행중 비용 아직은 비싸고 임...
바이오시밀러 다음 격전지는 ‘바이오베터’...
views 392
(서울경제=이지성기자) 2018-10-23 17:19:53 글로벌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시장을 주도하는 국내 바이오·제약기업이 다음 격전지인 바이오베터(바이오의약품 개량신약) 시장 공략에 연일 속도를 내고 있다. 기존 바이오의약품 효능과 편의성...
노벨상 수상 日교수 “젊은 연구자 위한 기금 마련…상금·신약 로열티 넣을 것&#...
views 308
(아시아경제=정현진 기자)   최종수정 2018.10.02 13:40 기사입력 2018.10.02 13:40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일본 혼조 다스쿠(76) 교토대 특별교수가 2일 젊은 연구자들을 위한 기금을 만들고 후진 양성에 기여할 뜻을 밝...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