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과학] [과학을 읽다]소변으로 암 진단한다

UNIST 연구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 분리하는 기술 내놓아

▲엑소디스크(Exodisc)의 디자인과 기능.[사진제공=UNIST]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소변으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국내 연구팀이 소변이나 혈액에서 암 진단에 필요한 물질만 효과적으로 채집하는 기술을 내놓았습니다. 조직검사에 집중됐던 암의 진단과 치료를 소변으로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유니스트(UNIST, 총장 정무영) 생명과학부의 조윤경 교수팀(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 그룹리더)은 소변에서 ‘나노 소포체’를 분리하고 검출하는 장치인 ‘엑소디스크(Exodisc)’를 개발했습니다. 나노 소포체는 세포 활동 중에 나오는 40~1000㎚(1㎚는 10억분의1m) 크기의 생체물질입니다. 이 물질을 분석하면 암 등 각종 질병 유무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

‘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 상용화 추진...
views 524
(아이뉴스24=김문기 기자)  2018년 07월 31일 오전 06:01 세계 최초로 DNA를 소재로 사용해 피부 안으로 유효한 약물을 전달하는 '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 기술'이 상용화된다. 이 기술은 3차원 나노패터닝기술로 만든 미세한 크기의 DNA 니들을 ...
셀트리온헬스케어 코스닥 상장···상장과 동시 ‘시총 2위’...
views 331
오늘 셀트리온헬스케어 코스닥 상장···상장과 동시 '시총 2위' 남빛나라 기자  |  south@newsis.com 등록 2017-07-27 17:56:34 공모가 4만1000원···공모가 적용 시가총액 규모 5.6조...
제약 파이프라인 창고서 쫓겨난 항생제…왜?...
views 242
(히트뉴스=조광연기자) 승인 2018.05.31 06:47 내성극복 항생신약 공공재로 비축하고 제값줘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30일 GARDP 장 피엘 박사(가운데)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 허경화 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왼쪽)과 임원빈 동아에스티 연구본부...
Biocon 세부과제 책임자 심태보·권성훈 한국공학한림원 젊은공학인상 수상...
views 851
(헬로디디=박성민기자) 입력 : 2018.03.19|수정 : 2018.03.19 제22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에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젊은공학인상에 '심태보 KIST 화학키노믹스 연구센터장', '권성훈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선정됐다.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