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생존율 20년째 제자리… 증상 없고 진단 어렵기 때문

췌장암 생존율 20년째 제자리… 증상 없고 진단 어렵기 때문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 2017.03.08 04:30 | 수정 : 2017.03.08 09:02

    [H story] 췌장암 집중 분석

    치료받는 환자, 4년간 27% 늘어… 전이 잘 되지만 발견 쉽지 않아
    치료법·조기 진단법 등 연구 활발… 고위험군, CT로 초기에 잡아야

    췌장암이 최근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췌장암 진료 인원은 2012년 1만2829명에서 2016년 1만6294명으로 27% 증가했다. 지난 4년간 질병을 치료하는데 쓰인 비용 증가율도 25.9%로 암 중 3위다. 대표적인 악성암으로 알려진 간암(14.5%)이나 폐암(18.9%)보다도 높은 수치다. 췌장암은 70세 전후에 발생률이 가장 높을 정도로 노화가 큰 영향을 끼친다. 인구 고령화로 인해,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고 흡연·음주를 해온 사람들이 나이가 들면서 암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