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의사는 의사 보조 역할…신약 개발 왓슨도 곧 나온다”

“AI 의사는 의사 보조 역할…신약 개발 왓슨도 곧 나온다”

 

  • 허지윤 기자

입력 : 2017.03.17 05:22 | 수정 : 2017.03.17 07:31

의료 분야의 인공지능(AI)으로 주목받은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의 개발 총괄자인 앤드류 노든 (Andrew Norden) IBM 왓슨 헬스 인사최고책임자(CHO)가 국내에서 왓슨을 처음으로 도입한 가천대 길병원에 대해 “환자 참여형으로 왓슨을 활용하는 점이 흥미롭다”는 평가를 내놨다. 또 왓슨은 암진단 치료법을 권고할 뿐 최종 책임은 의사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왓슨을 이용한 신약 개발(왓슨 포 드러그 디스커버리)이나 유전자 분석(왓슨 포 지노믹스)에도 나서고 있다고도 전했다.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키메스(KIMES) 2017 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 시대, 보건의료의 미래는?’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앤드류 노든 CHO는 “길병원 의료진은 왓슨 포 온콜로지가 내린 권고를 환자에게 직접 보여주면서 대화를 나눈다”며 “사실 왓슨을 만들 때 ‘환자 참여형’을 의도한 것은 아니었는데, 왓슨 도입으로 환자들이 의료진의 진단과 결정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동안 의사들이 권위적으로 지시하는 특성이 있었는데, 왓슨이 진료 현장에 도입되면서 환자와 의사 간의 상호 교류 작용이 더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의미였다.

앤드류 노든(Andrew Norden) IBM 왓슨 헬스 CHO/허지윤 기자
▲ 앤드류 노든(Andrew Norden) IBM 왓슨 헬스 CHO/허지윤 기자

왓슨 포 온콜로지는 IBM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암 진단 인지프로그램으로, 자연어를 기반으로 사람처럼 데이터를 이해하고 추론·학습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주는 컴퓨팅 기술이다. 방대한 의학 논문과 자료를 빠르게 분석해 가장 적절한 치료 방안을 제시한다. 환자 진료 기록이 입력되면 축적된 의료 데이터를 동원해 단 몇 초만에 검토 결과를 내놓는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3/17/2017031700269.html?com_s#csidxcbeaca1b75bdc388d8e9965a0303ecc

 

Related Post

세계 제약업계 5대 트렌드 전망
views 117
기사 입력시간 : 2015-06-11 오후 12:00:00세계 제약업계 5대 트렌드 전망백신 중요성, 제네릭 인상, 앱 인기, 개발비 증가 등마스터컨트롤   IMS에 따르면 향후 5년간 200개의 신약이 나오고 세계 제약시장이 2018년까지 30% 확장이 기대되는 가...
국내에선 논란과 무관심 `천연물 신약` 보러 한국에 온 FDA...
views 115
국내에선 논란과 무관심 `천연물 신약` 보러 한국에 온 FDA기사입력 2015.10.14 17:52:1314일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 소속 심사관 3명이 참석하는 ‘천연물의약품 규제당국자 초청 워크숍’이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주최로 열렸다...
3억→1000→100弗 게놈시대..정밀의학 가속도 붙는다...
views 235
3억→1000→100弗 게놈시대..정밀의학 가속도 붙는다 기사입력 : 2017-01-11 07:37|수정 : 2017-01-12 07:50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조정민 기자 일루미나, NGS 장비 '노바섹...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