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신약 개발한다

인공지능으로 신약 개발한다

딥러닝으로 의약품 분자 구조 분석 가능해져

미국 볼티모어 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인실리코메디슨(Insilico Medicine)’은 의약품 개발에 인공지능(A.I)을 투입하고 있는 회사다. 기계학습 프로그램인 딥러닝을 통해 신약 및 바이오마커를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최근 들어서는 장수(長壽)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그동안 풀지 못했던 장수와 관련된 수수께끼를 풀어나가고 있는 중이다. 학술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인공지능이 투입된 만큼 매번 충격적인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26일 ‘뉴스-메디컬 넷(news-medical.net)’는 오는 4월 26일, 27일 양일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바이오데이터월드 웨스트(BioDataWorld West)’에서 종양 등 질병 치료를 위한 새로운 분자 구조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딥러닝 통해 분자구조 분석·추론 가능해    

CEO인 알렉스 자보론코브(Alex Zhavoronkov) 박사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스위스 바젤에서 ‘인공지능 포럼(A.I. Forum)’을 개최하는 등 20여 개의 포럼과 컨퍼런스 등을 공동 개최하여 적극적인 학술발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신약은 물론 진료 및 치료법 개발 등 그동안 사람이 해오지못한 일들을 인공지능이 대신하고 있다. 사진은 인공지능 '왓슨'을 이용해 의료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

신약은 물론 진료 및 치료법 개발 등 그동안 사람이 해오지못한 일들을 인공지능이 대신하고 있다. 사진은 인공지능 ‘왓슨’을 이용해 의료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 ⓒ IBM

 

원문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9D%B8%EA%B3%B5%EC%A7%80%EB%8A%A5%EC%9C%BC%EB%A1%9C-%EC%8B%A0%EC%95%BD-%EA%B0%9C%EB%B0%9C%ED%95%9C%EB%8B%A4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