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과학 가치’ 공유” 연구실 나와 ‘광화문으로’

“4월은 과학의 달입니다. 과학을 시민과 즐겁게 나누면서 시민에게 가깝게 다가가려 합니다.”(김승환 ‘함께하는 과학행진’ 조직위원장·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

“일반 대중에게도 과학은 즐겁고 중요한 것이라는 것을 알리고자 합니다. 지구의 날 광화문으로 오세요.”(노석균 과실연 대표·영남대 화학공학부 교수)

“과학은 문화이자, 생각하는 방식 그 자체입니다. 과학을 이렇게 보는 사람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윤태웅 ESC 대표·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지구의 날 4월 22일 서울 광화문에서 과학기술자들의 대규모 과학행진이 펼쳐진다.

세계 최대 민간 과학단체인 AAAS(미국과학진흥협회)를 비롯한 지구촌 각지 480여 곳 과학자들이 동시에 진행하는 ‘과학을 위한 행진(March for Science)’에 우리나라 과학기술인들이 동참한다.

미국은 지난 2월 19일 보스턴 코플리 광장에서 ‘스탠드업 포 사이언스’를 외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기후변화 등과 관련해 과학적 사고의 기반을 지켜내고 과학적 가치를 적극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사전 시위를 열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AAAS는 오는 4월 22일 '과학을 위한 행진'을 개최한다. 우리나라도 같은 날 광화문에서 과학기술인들 및 시민들이 참여하는 '과학을 위한 행진'이 열릴 예정이다.<사진=대덕넷 DB)
AAAS는 오는 4월 22일 ‘과학을 위한 행진’을 개최한다. 우리나라도 같은 날 광화문에서 과학기술인들 및 시민들이 참여하는 ‘과학을 위한 행진’이 열릴 예정이다.<사진=대덕넷 DB)
원문
http://www.hellodd.com/?md=news&mt=view&pid=61265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