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국 과학자들, ‘환자 맞춤형 암 치료’ 연구 나선다

17개국 과학자들, ‘환자 맞춤형 암 치료’ 연구 나선다

2017년 06월 16일 08:30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한 링컨 스테인 ICGC 회장(가운데)과 제니퍼 제닝스 ICGC 사무총장(왼쪽에서 세 번쨰)과 ICGC 한국 연구팀.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한 링컨 스테인 ICGC 회장(가운데)과 제니퍼 제닝스 ICGC 사무총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ICGC 한국 연구팀.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미국과 프랑스, 캐나다, 한국 등 세계 17개국 과학자들이 위암, 폐암, 백혈병 등 50종의 암 유전체를 밝히기 위해 결성한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이 내년부터는 ‘암 정밀의료’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암 환자의 유전정보와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결과를 연계하는 환자 맞춤형 암 치료 연구다.

링컨 스테인 ICGC 회장(캐나다 온타리오암연구소 박사)은 1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기자와 만나 “국제 협력 덕분에 각 암을 유발하거나 억제하는 다양한 유전자를 찾을 수 있었다”며 “내년까지 50종의 암에 대해 각각 환자 500명(비교군 일반인 500명)의 게놈 분석 데이터를 확보해 정밀의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테인 회장을 비롯한 암 유전체 전문가 300여 명은 12일부터 3일간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원문
http://www.dongascience.com/news.php?idx=18566

Related Post

‘제약·바이오 투자’ 대기업들의 서로 다른 전략...
views 595
‘제약·바이오 투자’ 대기업들의 서로 다른 전략‘후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로 퀀텀 점프 노려…SK·LG·CJ는 신약 주력◆‘후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로 퀀텀 점프 노려…SK·LG·CJ는 신약 주력 삼성·SK·LG·CJ 등 국내 대기업이 차세대 먹거리로 제약·바이오를 ...
최태원의 ‘차세대 주력 사업’…힘받는 바이오-모빌리티...
views 147
(헤럴드경제=이승환기자) 기사입력 2018-10-08 10:00   최태원 회장이 SK그룹의 ‘포스트 반도체’로 꼽은 제약ㆍ바이오와 모빌리티 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바이오 신약 출시와 함께 SK바이오팜의 상장 가능성이 높아...
셀트리온, 또 쾌거…항암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첫 허가...
views 625
입력: 2016-12-18 18:05:14 / 수정: 2016-12-19 00:34:16 셀트리온, 또 쾌거…항암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첫 허가 셀트리온(회장 서정진·사진)이 유럽에서 세계 첫 항암 바이오시밀러(항체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의 판매 허...
“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
views 601
"제약산업은 진화 중"…국산신약-기술수출 '풍년'올해 신약 5품목 허가, 대규모 라이선스 아웃 현실화가인호 기자 (leejj@dailypharm.com) 2015-11-12 12:19:262013년 1품목, 2014년 1품목, 2015년 5품목(국산신약 허가). 200...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