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날숨으로 질병 잡아내는 센서 개발… ‘채혈, 영상 촬영 필요없이’

KAIST 날숨으로 질병 잡아내는 센서 개발… ‘채혈, 영상 촬영 필요없이’

인간의 날숨을 분석해서 각종 질병을 진단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혈액 채취나 영상 촬영 없이 생체 가스의 패턴 인식만으로 질병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간편한 자가 진단 기기로 사용하면 개인 건강 관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의료비 지출도 크게 줄일 수 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김일두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이 동물의 단백질과 금속 촉매를 결합해서 정확도를 높인 호흡 질병 진단 센서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일두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이 단백질과 금속 촉매를 결합해 만든 호흡 질병 진단 센서
<김일두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이 단백질과 금속 촉매를 결합해 만든 호흡 질병 진단 센서>

날숨으로 각종 질병 여부를 파악하는 기술은 숨결에 포함된 특정 가스 농도를 체크, 건강 이상 여부를 판단한다. 음주측정기와 같은 방식이지만 훨씬 다양한 가스를 분석한다. 포집된 날숨에서 수소, 아세톤, 톨루엔, 암모니아, 황화수소, 일산화질소 등을 빠르게 분석한다.

원문
http://www.etnews.com/20170718000251#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