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해 안 되는 펩타이드 약물 개발

(동아사이언스=신용수기자) 입력: 2018년 05월 29일 10:49

차세대 약물로 주목받는 펩타이드 치료제의 약효를 대폭 늘릴 기술이 개발됐다. 크리스티안 헤이니스 스위스 로잔연방공대 분자생물학과 교수팀은 혈액에서도 잘 분해되지 않는 펩타이드 약물 제조 기술을 개발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 케미스트리’ 4월 30일자에 발표했다.

73ccf074d99b909b99509afe7a133629

이중 가교를 이용한 펩타이드의 고리 구조를 도식화한 모형. – Christian Heinis 제공

 

펩타이드는 아미노산이 여러 개 연결된 형태로, 펩타이드 치료제는 소량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어 차세대 약물로 꼽힌다. 단백질과 구조가 유사해 거부 반응이 없다는 것이 장점이지만, 혈액 내 단백질 분해효소에 의해 분해된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진은 ‘이중 가교’ 기술을 통해 쉽게 분해되지 않는 펩타이드 약물을 개발했다. 10~15개의 아미노산 중 시스테인 4개를 두 개의 다리로 한 쌍씩 연결해 고리 구조를 제작한 것이다. 시스테인 연결 부위는 단백질 분해효소로 분해되지 않아 안정성이 높다.

연구팀은 이를 이용해 혈관부종과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 후보물질 개발에도 성공했다. 권영근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는 “시스테인의 위치와 다리를 이루는 물질을 바꿔 다양한 펩타이드를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doi:10.1038/s41557-018-0042-7

원문: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22553

Related Post

JW홀딩스ㆍGC녹십자엠에스 등 황금알 낳는 의료기 시장 개척...
views 165
(이투데이=유혜은기자)  기사입력 : 2018-06-12 10:39 국내 제약사들이 ‘황금알 시장’으로 떠오른 의료기기 시장 개척에 나섰다. 원천기술을 확보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채비를 서두르고, 자회사를 통해 활로를 찾는 등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이 ...
美 헬스케어 업계 ‘임상개발’ 최대 도전...
views 570
美 헬스케어 업계 ‘임상개발’ 최대 도전아울러 최대의 기회로도 인식…빅데이터, 시각 차 존재 김자연 기자 승인 2017.04.13 12:00 MM&M 미국의 헬스케어 업계에서는 임상개발 및 출시에 이르기까지 걸리...
융기원 김성훈 교수팀, 아미노산 인식 ‘온-오프’ 스위치기전 규명...
views 576
(전자신문=김정희 기자) 발행일 2018.05.29 국내 연구진이 아미노산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센서들의 기능적 상관관계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이를 통한 암, 간질 등 뇌질환의 이해와 치료에 새로운 제안이 가능해졌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