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 활용해 신약 개발 시간·비용 줄인다

(서울_연합뉴스=이주영 기자)  송고시간 | 2018/06/07 12:00

과기정통부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 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약물 작용 예측 등 신약개발 과정의 비용과 기간을 줄일 수 있는 플랫폼을 내년까지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는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화합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약물-표적 간 관계, 약물작용 등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로 이루어진다.

AKR20180607068600017_01_i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한국화학연구원과 광주과학기술원, 경상대, 이화여대 등 4개 기관이 참여하는 연구진을 구성하고, 올해 10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약 개발은 후보물질 발굴과 약물의 작용 및 독성 동물실험, 사람 대상 임상시험 등에 막대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해 대부분 다국적 제약회사가 독점하고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을 활용하면 기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024년 인공지능 신약 개발 시장은 4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화학연구원은 한국화합물은행에 축적된 연구데이터와 국내외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화합물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광주과학기술원은 구축된 플랫폼에 문헌 분석(텍스트마이닝), 심화학습(딥러닝) 기술 등을 접목해 약물-표적 상호작용 예측 플랫폼을, 경상대와 이화여대는 약물동태·독성 예측 플랫폼을 각각 개발한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평균 5년이 소요되는 후보물질 개발 기간을 최대 1년까지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개발된 모형을 연구자·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 중 공개할 예정이다.

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07/0200000000AKR20180607068600017.HTML

 

Related Post

신약개발 연구도 이젠 “꺼진 불도 다시 보자”...
views 282
신약개발 연구도 이젠 “꺼진 불도 다시 보자”7개 제약사ㆍ英 MRC, 신약후보물질 ‘공동 도서관’ 구축 이덕규 기자 | abcd@yakup.com    기사입력 2014-07-23 14:06     신약개발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후순위로 밀린(deprioritise...
연구개발 사업 우수 사례- 바이오콘
views 270
증명사진 한장이면 3D 애니메이션 주인공으로 순식간에 변신연구개발 사업 우수 사례들 동아일보 | 입력2014.05.28 03:08 | 수정2014.05.29 17:54 기사 내용"증명사진 한 장만 있으면 누구나 3차원(3D) 애니메이션의 캐릭터가 될 수 있습니다."2...
국내 신약허가 2011년 이후 ‘최다’
views 153
국내 신약허가 2011년 이후 ‘최다’다양한 의약품 수요 반영…의약품·신약 허가 증가 추세기사입력 2015.04.14 09:28:28 | 최종수정 2015.04.14 09:28:28 | 이원식 기자 | wslee6@bokuennews.com 최근 국내에서 허가·신고된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