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안듣는 ‘슈퍼박테리아’ 겨냥 3천여종 게놈지도 완성

(서울_연합뉴스=엄남석 기자) 송고시간 | 2018/06/08 15:46

英균주보관소 웹사이트 통해 공개 계획

약제내성을 가진 ‘슈퍼박테리아’ 퇴치 방안을 연구해온 과학자들이 최근까지 3천여종에 달하는 박테리아의 게놈 지도를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과학자들이 게놈 지도를 만들고 있는 대상에는 1928년 첫 항생제인 ‘페니실린’을 발견한 영국 세균학자 알렉산더 플레밍의 코에서 채취한 박테리아와 1차대전 당시 참호의 한 병사에게서 처음으로 분리해 낸 이질균 등이 포함돼 있다.

AKR20180608110600009_02_i

 

플레밍의 코에서 나온 박테리아는 세계 최대의 임상 관련 박테리아 저장 시설 중 한 곳인 영국 국립표준배양균주보관소(NCTC)를 통해 확보했다. NCTC는 1915년 이질균 ‘시겔라 플렉스너리’를 시작으로 5천500여종의 박테리아를 보관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끄는 영국의 비영리 유전자 연구기관 ‘웰컴 생거 인스티튜트(Wellcome Sanger Institute)’의 줄리안 파크힐은 “항생제와 백신이 도입되기 전과 도입되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어떻게 생겼는지 정확히 알고, 현재의 상태와 비교하면 문제의 박테리아가 치료법에 어떻게 반응할지를 알 수 있다”면서 “이는 더 나아가 새로운 항생제와 백신 개발에도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미 70%의 박테리아가 적어도 한 가지 이상의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항생제에 내성을 갖고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하나 또는 그 이상의 약이 듣지 않는 슈퍼 박테리아의 진화를 가져와 의학계가 당면한 최대의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따른 가장 큰 위험으로 결핵이 거론된다. 매년 1천40만명 이상이 감염되고 있으며, 2016년 한 해에만 170만명이 숨졌다. 성병인 임질의 경우 매년 7천800만명이 감염되고 있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거의 치료할 수 없는 질환이 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박테리아 3천여종의 게놈 지도는 NCTC 웹사이트를 통해 세계 각국의 연구원들에게 무료로 공개해 새로운 진단법과 백신, 치료법 연구에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08/0200000000AKR20180608110600009.HTML

Related Post

융합의 조건
views 746
2013.05.13 제2회 융합과학기술 학술포럼- 김성훈 교수
사이언스가 선정한 최고의 명약은 ‘신뢰받는 의사’...
views 313
네이처, “인간이 5개의 손가락을 가지게 된 이유” 사이언스가 선정한 최고의 명약은 ‘신뢰받는 의사’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11월 06일 12:41 | 최종편집 2016년 11월 06일 20:16 사이언스 제공 손...
질병유발 단백질, 실험실서 만든다…신약개발 패러다임 전환...
views 436
질병유발 단백질, 실험실서 만든다…신약개발 패러다임 전환 기사입력2016/09/30 03:00 송고 '맞춤형 변형 단백질 생산기술 세계 최초 개발' (서울=연합뉴스) 박희성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가 29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
文 “노벨상 후보도 없는 것이 과학계 현실”…글로벌 선도연...
views 49
(서울경제=고광본선임기자,민병권기자) 2018-07-26 17:32:55 첫 국가과학기술자문 전원회의 文대통령 "단기성과 집착 혁신 걸림돌" 98% R&D 성공률 혁신기술 안되는 역설 사람중심 R&D 시스템으로 대전환 주문 문재인 대통...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